속보
VIP
통합검색

땡볕에도 롯데월드타워를 즐길 수 있는 비밀…'한강물'에 있었다

머니투데이
  • 임찬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7 15:42
  • 글자크기조절

[깨끗한 소비, 기업이 만든다]①롯데월드 수열시스템

[편집자주] 먹고, 마시고, 입고, 바르는 일상적인 소비 생활이 환경을 괴롭힌다면 이를 거부하겠다는 소비자들이 는다. 사람들이 소비를 하면서도 환경에 죄책감이 들지 않도록, 기업들은 친환경 경영을 고민한다. 그 중에서도 생산 공장, 유통 센터, 판매 매장에까지 적용되는 친환경 건축은 의식 있는 소비자들을 잡기 위한 B2C 기업들의 필수 요소가 되고 있다. 친환경 건축은 초기 설비 비용은 크지만 수십년간 이용된다는 점에서 중요하다. 가치소비를 위해 깨끗한 소비 공정을 만드는 기업들을 만나본다.

롯데월드타워 지하 6층에 있는 수축열 시스템의 모습/사진= 임찬영 기자
롯데월드타워 지하 6층에 있는 수축열 시스템의 모습/사진= 임찬영 기자
하루에만 10만 명이 넘는 시민들이 찾는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몰에서 365일 쾌적한 쇼핑을 즐길 수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얼핏 보면 종일 빵빵하게 틀어대는 에어컨과 보일러 때문이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완벽한 정답은 아니다. 롯데월드몰의 냉난방 시스템에는 에어컨이 아닌 '한강물'이 있기 때문이다.

7일, 그 주인공을 찾아 롯데월드몰 지하 6층 '에너지센터'를 방문했다. 한강물을 찾으러 지하 6층까지 온다는 게 어색하게 느껴질 수 있지만 이곳에서 연면적 11만6632평에 달하는 롯데월드몰의 모든 냉난방이 해결되고 있다.

에너지센터는 마치 공장에 온 듯한 느낌을 줬다. 100m가량 길게 뻗은 공간에 각종 발전 시스템이 다닥다닥 붙어있었다. 4000평 규모로 조성된 만큼 일반적인 냉난방 시스템부터 신재생 발전 시스템까지 시설도 다양했다.

이 중에서도 롯데월드몰에 방문한 고객들의 쾌적함을 책임지는 것은 가장 안쪽에 위치한 수열 시스템이었다. 지열·태양열 등 친환경 에너지와 함께 고객들이 여름철에는 시원함을, 겨울철에는 따뜻함을 느낄 수 있게 온도를 조절하는 핵심 역할을 하고 있다.

이곳의 수열 시스템은 '한강물'을 이용한다. 수열 시스템은 해수나 하천수가 가진 열에너지를 히트펌프를 통해 냉난방 에너지로 전환하는 방식이다. 이 때문에 바다나 강 근처가 최적의 입지 조건이다. 롯데월드몰의 경우 인근에 한강물이 흐르고 있어 수열 시스템을 적용하기에 탁월한 환경을 지닌 셈이다.
롯데월드몰 지하 6층에서 사용하고 있는 수축열 시스템의 에너지 생성 원리/사진= 롯데물산 제공
롯데월드몰 지하 6층에서 사용하고 있는 수축열 시스템의 에너지 생성 원리/사진= 롯데물산 제공
롯데월드몰이 지하 6층에 상업 시설 기준 세계 최초이자 국내 최대 규모의 수열 시스템을 마련한 이유도 이 때문이었다. 수열 시스템은 강물이 여름엔 공기보다 차갑고, 겨울엔 따뜻하다는 점을 이용해 냉난방을 한다. 롯데월드몰도 수열 시스템 내 히트펌프를 활용해 한강물의 온도를 냉난열로 전환한 뒤 이를 롯데월드몰 곳곳에 있는 파이프 안을 순환하는 열매체에 전달해 냉난방을 유지하고 있다.

수열시스템을 사용할 경우 에너지 사용량과 온실가스 배출량을 30% 이상 감축하는 효과를 낼 수 있다. 실제 롯데월드몰의 에너지 사용량과 온실가스 배출량은 수열 시스템 사용 후 각각 35.8%, 37.7% 감소했다. 이는 소나무 35만그루를 심은 것과 맞먹는 효과다. 더불어 열을 방출하는 냉각탑을 별도 설치하지 않아도 돼 연간 2.6만톤의 보충수도 절감할 수 있게 됐다.

특히 롯데월드몰에 쇼핑객들이 하나둘 가득 차기 시작하는 오전 11시가 다 됐음에도 수백개에 달하는 발전시스템이 몰려 있는 에너지센터는 조용했다. 입구 바깥에서는 소음이 거의 들리지 않았고 입구에 들어서서야 기계음이 들렸다. 에너지센터 곳곳을 돌아다녀 봤지만 펌프 소리 외에는 소음을 내는 설비들이 보이질 않았다.

이는 수열을 포함한 에너지센터 주요 발전 시스템들이 모두 경부하(밤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8시까지) 시간에만 운영되기 때문이었다. 수열 시스템 역시 주간에는 소음이 적은 펌프만 운영되고 야간에 대용량 히트펌프가 작동하는 방식이었다. 롯데월드몰은 이를 통해 소음도 줄일 수 있었지만, 경부하 시간대 설비를 운영함으로써 중간부하·최대부하 시간대보다 55%가량 저렴하게 전기를 사용해 에너지를 생산하고 있었다.

에너지센터를 총괄하는 김재현 롯데물산 몰기술팀 매니저는 "204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100% 사용을 목표로 하는 만큼 현재 12% 수준인 신재생에너지 사용률을 내년까지 30% 수준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라며 "건물 내 설비뿐만 아니라 신재생에너지 공급망을 확대해 신재생에너지 비중을 늘려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하루만에 80% 수익" 공모주 강세…상장 앞둔 대어 뭐 있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