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대양금속-영풍제지, 2차전지·전자폐기물 산업 진출

머니투데이
  • 남미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2 13:28
  • 글자크기조절
대양금속-영풍제지, 2차전지·전자폐기물 산업 진출
대양금속 (3,275원 ▲25 +0.77%)영풍제지 (47,750원 ▲150 +0.32%)는 미래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광물채굴부터 재활용까지 배터리산업의 전반에 걸쳐 사업을 펼치고 있는 호주 ASX 상장기업 L사와 공동으로 2차전지 및 E-Waste(전자폐기물) 산업에 진출한다고 2일 밝혔다.

앞서 양 사는 지난해 이미 호주 L사와 사업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으며 지난 4월에는 한국 내 조인트벤처(JV) 설립을 위한 구체적 수준의 MOU를 체결한 바 있다.

호주 L사는 호주 내 다수의 리륨 및 2차전지 관련 광물 개발회사에 투자하고 공동개발 프로젝트에도 참여하고 있다. 또 리튬을 추출하는 기술과 리튬인산철(LFP) 배터리 소재 분야에서 독자적으로 개발한 기술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호주 중앙정부로부터 유일하게 폐배터리 리싸이클(회수 및 재생)에 대한 독점적 장기 허가권도 획득했다.

양 사는 조인트벤처(JV)를 통해 리튬을 포함한 광산개발에 대한 투자, 배터리 소재 개발, 배터리 모듈/패키징 제조, 폐배터리 리싸이클 등 배터리산업 대부분의 영역에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우수한 기술과 인력을 보유한 기업과의 협력 및 추가적인 M&A(인수합병)을 통한 사업 확장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먼저 호주 파트너사와 협력해 2030년에는 현재보다 약 100배 이상 성장할 폐배터리 리싸이클 사업 진출에 나선다. 호주 파트너사와 JV를 설립해 리튬인산철(LFP) 배터리에 필수적인 양극재 기술을 이전받아 기존 LFP 배터리 보다 성능이 우수한 양극재 개발 및 상용화도 계획이다. 또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국내 셀파우치필름 제조기업에 대한 인수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회사 관계자는 "중장기적으로 호주 파트너사와 공동으로 북미 및 유럽시장 진출도 기대하고 있다" "호주 파트너사를 선진 해외시장 진입의 교두보로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mRNA 백신' 개발 카리코·와이스먼,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