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오지헌, 부모 이혼에 가출까지…"父 말에 상처, 8년간 절연해"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6,256
  • 2023.06.02 15:08
  • 글자크기조절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개그맨 오지헌이 과거 아버지와 8년간 절연한 사연을 고백한다.

2일 밤 방송되는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는 오지헌과 그의 부친 오승훈씨가 출연해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와 만난다.

제작진에 따르면 한국사 강사 출신인 오승훈씨는 앞선 녹화에서 "오지헌을 설득하고 싶어 오은영 박사를 찾아왔다"고 밝혔다. 이어 오지헌이 개그맨을 그만두고 수학 강사를 했으면 하는데, 자신의 뜻에 따라주지 않아 무산됐다며 답답한 마음을 토로했다.

오지헌이 개그맨인데도 수학 강사를 권한 이유에 대해서는 "연예인이라는 직업의 수입이 불안정하기에 안정적인 직업으로 수학 강사를 권유한 것"이라고 답했다. 다만 오지헌은 "돈을 벌기 위해 마음에 없는 일을 하는 건 힘들다"며 "돈 버는 일보다 자녀들과 함께하는 시간이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둘은 교육관의 차이로도 심각한 갈등을 빚고 있다고 했다. 오승훈씨는 "아들이 손녀들의 대학 진학을 적극적으로 서포트하지 않는다", "손녀 교육에 대해 얘기하려고 하면 오지헌이 지나치게 막는다"고 한 반면, 오지헌은 "인생에 있어 대학은 중요하지 않다"는 입장을 보였다.

둘의 갈등을 지켜 본 오은영 박사는 오승훈씨를 향해 "학업 성취를 잘하는 것이 성공이라고 생각한다. 자녀가 목표를 향해 매진하길 바라는 성취 지향형 부모"라며 "부모가 지나치게 성취 지향적일 경우 자녀는 무기력해질 수 있으며, 수동적인 사람으로 성장한다"고 경고했다.

오지헌에 대해서는 "아버지의 의견이라면 무조건 반대하고 있다"며 그의 행동에 또 다른 이유가 있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이에 오승훈씨는 오지헌이 고등학교 3학년 당시 이혼했다며 "아들을 케어하기 위해 강사 일을 그만두기까지 했으나, 어느 날 오지헌이 말도 없이 집을 나가 괘씸한 마음에 8년간 연락하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오지헌은 "고3 시절, 아버지의 말에 상처를 받았었다. 이후 8년간 아버지를 찾으려 하지 않았다"고 고백해 모두를 안타깝게 했다는 후문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월급 올랐는데 계속 마이너스"…주머니 사정 나빠진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