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민주당, 신임 원내지도부 첫 워크숍···"6월 임시회 전략 논의"

머니투데이
  • 박상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2 19:15
  • 글자크기조절

[the300]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3.5.3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3.5.3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불어민주당이 신임 원내지도부가 꾸려진 후 처음으로 워크숍을 개최하고 6월 임시회는 물론 다음 총선까지 남은 1년 원내 운영 전략을 논의했다.

김한규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4기 원내대표단 워크숍' 진행 전 기자들과 만나 "실질적으로 원내지도부가 이제까지 모여 앞으로 어떻게 원내를 이끌어갈 것인지 기조에 대해 논의가 없었다"며 "짧게는 6월 임시국회, 길게는 1년 동안 원내 운영 기조에 대해 논의한다"고 밝혔다.

이날 원내지도부 워크숍은 지난 4월 말 박광온 신임 원내대표가 선출되고 이후 원내지도부가 꾸려진 뒤 처음 마련된 자리다. 공개 모두발언 없이 비공개로 이뤄졌다.

이날 워크숍은 송기헌 원내수석부대표가 6월 임시국회 운영방안에 관해 설명하고 의원들이 의견을 제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또 홍성국·이용우 민주당 의원이 경제 분야 관련 하반기 주요 이슈에 대해 발표하고 외부 전문가인 정한울 한국 리서치 전문위원이 참석해 '윤석열 정부 2년차 유권자 지형의 변화'를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전략에 대한 논의이므로 대외적으로 공지할 수 있는 부분은 아니다"라며 "6월 임시회 전략은 분명히 논의를 하고 송 수석부대표가 공유한 의견에 대해 다른 참석자들의 의견을 제시하고, 또 나머지는 자유 주제로 다른 의원들이 본인들의 의견을 이야기하는 형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본회의에서 '양곡관리법 개정안'이나 '간호법 제정안'을 두고 여야는 극한 대치 상황을 빚었다. 민주당이 다수석에 기대 본회의를 통과시킨 두 법안 모두 대통령의 재의요구권(거부권)이 행사돼 국회로 되돌아왔고 가결 요건을 충족시키지 못한 채 폐기됐다. 거부권이 행사된 법안에 대한 가결 요건은 재적의원 과반 출석에 3분의 2이상 찬성이 있어야 한다.

6월 임시회도 만만치 않은 상황이다.

공영방송 지배구조 변경의 내용 등을 담은 '방송3법(방송법·방송문화진흥회법·한국교육방송공사법) 개정안'과 노조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를 제한하는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개정안'(노란봉투법)이 각각 직회부된 상황이다. 방송3법 개정안은 이미 부의됐고 노란봉투법도 6월 중 부의에 관한 표결 절차를 가능성이 높다. 여당은 두 법안이 본회의 상정시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를 하는 방안도 고려중이다.

6월 임시회에서는 '2021년 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에 연루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윤관석·이성만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 표결도 이뤄진다. 두 의원 모두 현재 검찰 수사를 받고 있으며 이후 수사상황에 따라 여파가 민주당 내 다른 의원들로도 번질 수 있다.

즉 6월 임시국회 곳곳에서도 험로가 예상되는데 이를 민주당이 어떻게 헤쳐나가는지에 따라 당 지지율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

한편 이날 워크숍에서 지난달 30일 열린 본회의에서 선출이 미뤄졌던 국회 상임위원장 내정의 건은 본격적으로 다뤄지지 않을 것으로 파악됐다.

김 원내대변인은 "빨라도 6월12, 13, 14일 중 상임위원장이 선출되지 않겠나"라며 "아직 시간이 좀 있는 상태"라고 밝혔다.

국회는 지난달 30일 본회의에서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환경노동위원회(환노위), 예산결산특별위원회(예결위),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중위), 보건복지위원회(복지위), 교육위원회(교육위), 행정안전위원회(행안위) 등 7곳의 상임위원장을 교체할 예정이었다.

이 중 국민의힘 몫인 과방위원장에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선출된 것을 제외하고 나머지 6곳은 모두 선출이 미뤄졌다. 이날 본회의 직전에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차기 상임위원장 선출 기준에 이의를 제기한 영향이 컸다. 당시 기동민 민주당 의원은 "당 지도부나 장관 출신이 또 상임위원장을 하는 것이 쇄신으로 비치겠느냐"고 발언했고 상당수 의원들도 이에 동조하는 의견을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원내대변인은 "원내에서 자체적으로 논의해 상임위원장을 선출하면 의원총회에서 또 문제제기가 있을 것"이라며 "다음주 정도까지 의원들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해 새로운 선출 기준을 정할 것이다. 아직까지는 의원들 의견이 모아지진 않은 상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음주쯤까지 기다려봐야 대략적인 의원들의 공통 기준이나 원칙들이 나오지 않을까"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저가까지…개미 울린 카카오, 솟아날 구멍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