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벽간 소음' 항의에 집도 보여줬는데…자신 집으로 불러 살해한 40대

머니투데이
  • 김효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2 21:22
  • 글자크기조절
수원지검 전경. /사진=뉴시스
수원지검 전경. /사진=뉴시스
벽간소음 문제로 이웃을 살해한 40대 남성이 재판에 넘겨졌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수원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김성원)는 살인 혐의를 받는 40대 A씨를 구속기소했다.

A씨는 지난달 8일 수원시 권선구 세류동의 한 빌라에서 벽간 소음 문제로 대화하던 이웃주민 B씨(30대)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사건 당일 A씨는 "앰프 소리가 시끄럽다"며 B씨 집을 찾아가 항의했고 B씨는 "소리 날 만한 것이 없다"며 문을 열어 자신의 집 내부를 확인시켜 준 것으로 조사됐다.

실제로 B씨 집 내부에는 소음을 일으킬 만한 것이 없었음에도 A씨는 "우리 집에선 분명 소음이 들린다"며 B씨를 자신의 집으로 유인했다. 이후 두 사람이 대화하는 과정에서 다툼이 생겼고 A씨는 부엌에서 흉기를 가져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범행 직후 "소음 문제로 옆집 사람을 죽였다"며 112에 직접 신고했고 경찰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씨는 범행 후 자해해 병원 치료를 받기도 했다.

검찰은 "피해자 유족에 대한 경제적 지원 및 심리치료를 위한 조치를 취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인이야 코스피야…하반기 비트코인, 박스권 벗어날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