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괌 떠난 태풍 '마와르' 日 덮쳤다…기록적 물폭탄, 32명 사상

머니투데이
  • 세종=유재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9,043
  • 2023.06.03 16:26
  • 글자크기조절
(기즈가와 로이터=뉴스1) 우동명 기자 = 2일 (현지시간) 괌을 강타하고 북상하는 태풍 '마와르'의 영향으로 폭우가 내린 일본 교토부 기즈가와에서 범람하는 강물에 잠긴 주택이 보인다. 2023.6.2  ⓒ 로이터=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즈가와 로이터=뉴스1) 우동명 기자 = 2일 (현지시간) 괌을 강타하고 북상하는 태풍 '마와르'의 영향으로 폭우가 내린 일본 교토부 기즈가와에서 범람하는 강물에 잠긴 주택이 보인다. 2023.6.2 ⓒ 로이터=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난달 말 괌을 강타한 2호 태풍 '마와르'의 영향으로 일본 중부 지역을 중심으로 기록적인 폭우가 내리면서 인명피해가 속출했다.

3일 NHK 등 일본 언론 보도를 종합하면 이날 오전 10시 기준까지 폭우로 1명이 숨지고 2명이 실종됐으며 29명이 부상을 입었다.

아이치현 도요하시에서는 60대로 추정되는 남성 1명이 사망하고 와카야마현 기미노초에서 주민 2명이 실종됐다. 가나가와현에서 12명이 다치는 등 부상자도 속출했다.

일본 12개 현에서 지금까지 최소 178채 가옥이 훼손된 것으로 집계됐다.

중부 시즈오카현 하마마쓰시 구마지역에는 2일 하루 동안 497.5㎜의 폭우가 내렸다. 아이치현 도요하시시에서도 419㎜의 비가 내렸다. 8개 현 16개 지역의 강우량이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도쿄 도심에도 2일 오전 8시부터 24시간 동안 218㎜의 비가 내려 6월 강우량 기록을 경신했다.
[도쿄=AP/뉴시스] 제2호 태풍 마와르가 일본 도쿄 해상으로 접근하면서 2일 한 도쿄 시민이 우산으로 거친 비바람을 막으며 힘겹게 길을 가고 있다. 2023.06.02.
[도쿄=AP/뉴시스] 제2호 태풍 마와르가 일본 도쿄 해상으로 접근하면서 2일 한 도쿄 시민이 우산으로 거친 비바람을 막으며 힘겹게 길을 가고 있다. 2023.06.02.

대부분 지역에서 3일 오전 비가 소강상태를 보였지만 일본 기상청은 산사태 등 위험에 대비하라고 경고했다. 일본 기상당국은 지바현, 이바라키현, 시즈오카현 등에 산사태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토사재해 경계경보'를 발령했다.

도쿄와 나고야를 잇는 도카이도 신칸센은 2일 오후부터 운행이 중단됐다가 3일 정오 재개됐다. 시즈오카 국제항공에서는 항공기 12편이 결항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포스코 산 조카 vs 에코프로 산 삼촌…추석 재테크 승자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