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진성 "림프종 혈액암+심장판막증…절박한 마음으로 노래 만들었다"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9,794
  • 2023.06.04 10:40
  • 글자크기조절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가수 진성이 자신의 히트곡 '가지 마'에 얽힌 사연을 공개했다.

지난 3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에서는 가수 양지은이 진성의 '가지 마'를 국악적 색채로 편곡해 열창했다.

이날 방송에서 MC 신동엽은 '가지마'에 대해 "진성 씨가 투병할 때 곁을 지켜준 아내를 생각하며 만든 곡"이라고 소개했다.

이에 진성은 "그때 당시에 제가 죽음의 공포에 사로잡혀 있을 때다. 림프종 혈액암과 심장판막증이 같이 왔다"며 "풍전등화의 위태한 상황에 놓여있는데 아내가 항상 제 곁에서 용기를 줬다"고 말했다.

이어 "그때 '유년시절부터 외롭게 살다가 늦은 나이에 아내를 만나 살만하니까 다시 이별을 해야 하는가'라는 생각을 했다. 절절한 아픔 때문에 제발 내 주위에 나를 위해 헌신하는 사람은 가지 말라는 절박한 마음으로 노래를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진성은 국악 편곡으로 '가지마'를 소화한 양지은의 무대에 대해서는 "이렇게 대곡으로 편곡하니까 노래가 다시 탄생한 느낌"이라고 극찬했다.

이어 "내 주위에 모든 분은 제발 가지 마. 우리 어머니 100세 때까지 제발 가지 마. 큰돈은 아니지만 돈 벌어 놓은 것도 내 호주머니에서 가지 마. 내 주위의 모든 중요한 것들은 제발 가지 말라는 혼을 이 노래에 심어주신 것 같아서 진심으로 고맙다"고 평했다.

한편 진성은 무명 생활 끝에 히트곡 '안동역에서'로 알려지고 활동 2년 만에 림프종 혈액암, 심장판막증 진단으로 투병한 바 있다.

진성은 지난 2월 KBS2 예능 프로그램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에 출연해 "아내가 산에 갔다가 항암에 도움이 된다는 자연산 백도라지를 발견해 6m 정도 되는 바위에 올라갔다가 미끄러져 떨어졌다. 굴러서 머리 8바늘 꿰매고 얼굴에 찰과상을 입었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그는 "그 이야기 들었을 때 너무 슬펐다. 이런 여자 정도면 '내 목숨도 중요하지만 이런 여자는 정말 잘 지켜줘야 하지 않나' 하는 책임감과 의무감이 새삼 들었다"고 아내에 대한 애틋한 마음과 고마움을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인이야 코스피야…하반기 비트코인, 박스권 벗어날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