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엄마! 살려줘" 사건 보름 뒤 의문의 전화…22년전 실종 여중생 살아있다?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402
  • 2023.06.04 16:10
  • 글자크기조절

이수정·표창원 "살아있을 가능성"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 화면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 화면
2001년 대구에서 실종된 김기민, 민경미 양의 생존 가능성이 제기됐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시사교양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22년째 미제로 남아있는 '대구 여중생 실종 사건'을 다뤘다.

이날 방송에서는 2001년 12월 7일 자정쯤 택시를 탔다 실종된 당시 여중생 민경미·김기민의 실종 사건이 조명됐다. 이들의 생사는 22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확인되지 않은 상태.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 화면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 화면

민경미의 어머니는 "당시 만 15세이면 아동이 아니기 때문에 실종신고가 아니라 가출로 처리하는 수밖에 없다고 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당시 경찰은 "두 사람이 택시를 타고 북부시외버스터미널에서 내린 것 같다"고만 설명했다. 하지만 당시 터미널에는 늦은 시간에 다니는 버스는 없었다고 했다.

가족들은 "왜 터미널에서 내렸는 지 모르겠다"고 입을 모았다. 가족은 물론 친구들도 "갑자기 가출을 할 이유가 없다"며 갑작스러운 실종에 의문을 가졌다.

민경미가 행방이 끊기기 직전 어머니에게 보낸 메일에도 가출을 암시하는 흔적은 없었다. 김기민 역시 친구와 졸업파티와 다름 없는 일일찻집에 가기로 약속을 해둔 상태였다.

민경미 어머니는 "경찰이 원망스럽다. 실종된 지 얼마 안됐을 때 조금만 더 적극적으로 수사했으면 (어땠을까)"라며 눈물을 보였다.

실종 전날 민경미, 김기민을 만난 친구는 두 사람이 "차가 있는 아는 오빠"와 "시내에 가기로 했다"고 말했다고 기억했다. 해당 차를 목격한 다른 친구도 있었다.

제작진은 이런 증언을 바탕으로 "밤 11시 넘는 시간, 팔달시장의 PC방에서 경미와 기민이가 합류하고 두 사람이 북부터미널로 향했다. 만일 두 사람이 더 놀기 위해 북부터미널에 내린 거라면 그날 기민이를 데리러 왔던 의문의 남성과 같이 만난 건 아닐까"라고 추측했다.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 화면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 화면

김기민의 어머니는 실종 사건 보름 후 의문의 전화를 받기도 했다. 그는 "모르는 번호로 전화가 와 '엄마, 나 좀 살려줘! 살려줘! 부산역에 있다'고 말한 후 전화가 끊어졌었다"고 주장했다.

실종된 뒤 3개월 뒤인 이듬해 3월쯤에는 민경미의 친구가 메신저를 통해 "친구야 무섭다. 나 좀 찾으러 와줘"라는 일대일 메시지를 받았다고 증언했다.

신박진영 전 대구여성인권센터 대표(위), 이윤서 부산여성인권지원센터 '살림' 소장(아래)./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 화면
신박진영 전 대구여성인권센터 대표(위), 이윤서 부산여성인권지원센터 '살림' 소장(아래)./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 화면

이에 대해 신박진영 전 대구여성인권센터 대표는 "너무나 유사한, 그때 보았던 그런 만행들이다. 시대상으로 보면 성매매 업소에 유입됐을 가능성이 너무 높아보인다"며 성 인신매매 피해자 사례와 유사하다고 지적했다.

이윤서 부산여성인권지원센터 '살림' 소장은 "(성매매 피해여성) 10명에게 전화했을 때 3~4명은 '나 어렸을 때 그랬다. 그렇게 해서 (성매매) 집결지에서 처음 일했다'고 하더라. 아는 오빠가 차를 가지고 와서 같이 놀다가 나를 데리고 갔고 어딘지 모르는 곳에 내렸더니 거기가 (성매매) 집결지였다"고 설명했다.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 화면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 화면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이 사건의 목적은 죽일 생각이 없었다는 거다. 경제적인 이유로 발생한 사건인 것 같다"며 "두 사람이 사망돼 암매장이 돼 있을 가능성은 희박하다. 이들이 사망하지 않았을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표창원 범죄심리분석가 역시 "학생 둘이 만약 살해당했다고 한다면 시신으로 발견될 가능성이 무척 높다고밖에 볼 수 없다. 그런데 그런 정황들은 아직 발견되지 않아서 어딘가에 아직은 살아있을 가능성은 매우 높지 않은가 조심스럽게 추정된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두산로보틱스, 청약 증거금 33조원…올해 IPO 최대치 경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