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술 취해 차 몰더니 '쾅'…삼촌 편의점 돌진한 30대 조카, 왜?

머니투데이
  • 김성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809
  • 2023.06.04 16:40
  • 글자크기조절
/사진= 뉴시스
/사진= 뉴시스
술에 취한 채 삼촌 부부가 운영하는 편의점을 차로 들이받은 30대 조카가 경찰에 붙잡혔다.

4일 뉴스1에 따르면,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특수손괴와 특수상해, 음주운전 등 혐의로 30대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전날 오후 7시30분쯤 전주시 평화동의 한 편의점을 자신의 승용차로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체포 당시 A씨는 술에 취한 상태였다.

이 같은 범행으로 편의점 내부에 있던 A씨의 숙모가 부상을 입었다. 다행히 부상은 크지 않은 걸로 전해졌다.

조사결과 A씨는 삼촌 부부와 금전 문제로 다투다 화가 나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관계자는 "A씨와 삼촌 부부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포스코 산 조카 vs 에코프로 산 삼촌…추석 재테크 승자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