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그 사람 다리 밑 기어"…가스라이팅 사례에 양익준 "나도 당했다"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4 17:17
  • 글자크기조절
/사진=채널A '블랙2: 영혼파괴자들' 방송 화면
/사진=채널A '블랙2: 영혼파괴자들' 방송 화면
영화감독 겸 배우 양익준이 가스라이팅 피해를 고백했다.

지난 3일 방송된 채널A 범죄다큐스릴러 '블랙2: 영혼파괴자들'에서는 타인의 심리나 상황을 교묘하게 조작해 타인에 대한 지배력을 강화하는 행위인 '가스라이팅'의 여러 사례들을 소개했다.

/사진=채널A '블랙2: 영혼파괴자들' 방송 화면
/사진=채널A '블랙2: 영혼파괴자들' 방송 화면
이날 방송에서는 한 사찰에서 150분간 쉼없이 2167대의 매질을 당하다 고통에 몸부림치며 쓰러진 30대 남성 승현 씨(가명)의 죽음을 다뤘다.

그의 사인은 피부조직 밑 다량출혈, 즉 '속발성 쇼크'로 밝혀졌다. 그는 부검 당시 신체의 무려 46%에서 출혈이 발견될 정도의 상태였다.

그는 5년째 사회복지 공무원 시험에 떨어지자 어머니의 권유로 사찰 생활을 시작했다. 하지만 그곳에서 힘든 노동과 일상적인 폭력을 감당해야 했다. 휴대폰을 빼앗겼고 '사찰 내 여신도들을 보고 이상한 상상을 한다'는 이유로 욕설 섞인 추궁까지 들어야 했다.

이런 비난은 피해자가 직접 자신이 희대의 패륜아이며, 절에서 몇천만원을 뜯어내려 했다는 등 허위 자술서를 쓰게 만들었다.

이는 거짓이었지만 승현 씨의 어머니는 이를 그대로 믿었다. 결국 모친은 주지승에게 가스라이팅을 당한 셈으로, 그 결과 아들을 향한 잔혹한 폭력을 휘두르게 됐다.

승현 씨의 죽음 이후에도 주지승은 하루에 몇 번이고 그의 어머니에게 전화를 걸어, 자신들에게 유리하게 증언하도록 '가스라이팅'에 공을 들였다. 그 결과 주지승 부부는 혐의에서 벗어났다. 승현 씨의 어머니만 징역 7년을 선고받아 혼자 죗값을 치르고 있다.

단국대학교 법학과 법심리학 민윤영 교수는 "가스라이팅은 일상적으로 일어나는 것이기 때문에, '나에게 잘못하는 것 같은데?'라고 느껴도 반복되면 자기도 모르게 익숙해진다"고 경고했다.

/사진=채널A '블랙2: 영혼파괴자들' 방송 화면
/사진=채널A '블랙2: 영혼파괴자들' 방송 화면

이어 기도와 예언을 이용해 사람을 홀린 사례도 소개됐다.

한 가해자는 "꿈 속에서 봤다", "하나님이 기도에서 그러셨다" 등의 말로 종교가 같은 피해자 미희 씨(가명)와 그의 친구 선주(가명) 씨를 현혹해 이들로부터 각각 1억800만원, 9억원을 투자받았다.

피해자 두 사람은 이를 이해하지 못하는 각자의 가족과 멀어졌고, 가해자는 피해자와 친밀해진 뒤 이들을 고립시키는 방식으로 가스라이팅했다.

가해자들은 신의 이름 아래서 자연스러운 상하관계를 만들어냈고, 피해자들은 가해자가 자신들의 자녀에 가하는 상습적인 아동학대도 방관했다. 학대 끝에 결국 7살 난 선주 씨의 딸은 세상을 떠났다.

방송에서는 이 같은 행위에 대해 "전형적으로 가스라이팅 가해자들이 고립시킨 피해자에게 위계질서를 만들어 자신의 말을 따르게 하고, 심리를 조종하는 마지막 패턴"이라고 설명했다.

/사진=채널A '블랙2: 영혼파괴자들' 방송 화면
/사진=채널A '블랙2: 영혼파괴자들' 방송 화면

충격적인 비극들을 지켜본 스토리텔러 양익준 감독은 "저는 직접 겪었다"며 가스라이팅 피해를 입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가스라이팅을) 되게 심하게 겪었다. 저는 '그 사람의 다리 밑을 기게 된다'는 표현을 한다"고 말했다.

이어 "다리 밑으로 가고 그 사람은 내려다보고. 누군가 다리 밑으로 왔다갔다 하면 미안하고 하지 말라고 하게 되지 않나. 그런데 그 사람은 그런 감정 자체가 없는 거다. 그런 상황을 그냥 그대로 본다. 거기 안에서 어떤 욕망이 작용하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사진=채널A '블랙2: 영혼파괴자들' 방송 화면
/사진=채널A '블랙2: 영혼파괴자들' 방송 화면

그러면서 "이게 겉으로는 드러나지 않는, 이 관계 이외의 사람은 눈치를 채기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에 가스라이팅은 악몽의 100배 정도의 고통이라고 할까. 저는 그렇게 겪었다"고 털어놨다.

한편 피해자들의 영혼을 파괴하는 악랄한 범죄들을 소개하는 채널A '블랙2: 영혼파괴자들'은 매주 토요일 밤 10시40분 방송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포스코 산 조카 vs 에코프로 산 삼촌…추석 재테크 승자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