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붕산인데요" 횡설수설…분실한 마약 찾으러 지구대 간 간 큰 40대

머니투데이
  • 정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4 21:17
  • 글자크기조절

40대 A씨 지난달 29일 실수로 마약·현금 든 봉투 떨어뜨려
분실 인지 후 관할 지구대 찾아 돌려줄 것 요구…경찰 추궁에 자백, 필로폰 시약검사도 양성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실수로 분실한 마약을 찾기 위해 지구대를 찾은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4일 뉴시스에 따르면 광주 북부경찰서는 이날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로 40대 A씨를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

A씨는 지난달 29일 길거리에 실수로 마약과 현금 100만원이 든 흰 봉투를 떨어뜨렸다. 이후 분실 사실을 알게 된 씨는 봉투를 찾기 위해 관할 지구대를 찾아 돌려줄 것을 요구했다.

경찰은 A씨가 휴지로 겹겹이 쌓인 흰가루를 '개미를 쫓는 붕산'이라고 말한 뒤 번복하는 등 횡설수설하는 점을 수상하게 여겨 추궁을 시작했다. A씨는 경찰 추궁 끝에 흰 가루가 '필로폰'임을 자백했으며, 마약류 시약검사에서도 필로폰 양성반응이 확인됐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지난달 전남 순천에서 '던지기 수법'(돈을 입금받은 후 물건을 특정 장소에 숨겨 놓은 뒤 찾아가도록 하는 거래 방법)으로 필로폰 0.5g을 구매한 뒤, 지난달부터 투숙하던 광주 모텔에서 두 차례 필로폰을 투약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현재 A씨를 상대로 추가 범행과 공범 여부 등을 조사 중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두산로보틱스, 청약 증거금 33조원…올해 IPO 최대치 경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