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김은중호 4강 진출' 한국, 연장 혈투 끝 나이지리아 1-0 제압... '황금이마' 최석현, 헤더 결승골

스타뉴스
  • 박재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5 05:05
  • 글자크기조절
/사진=KFA
/사진=KFA
/사진=KFA
/사진=KFA
김은중호가 연장 혈투 끝에 나이지리아를 꺾고 4강에 진출했다.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한국 20세 이하(U-20) 한국 축구대표팀이 5일 오전(한국시간) 아르헨티나의 산티아고 델 에스테로 스타디움에서 열린 나이지리아와 '2023 국제축구연맹(FIFA) 아르헨티나 U-20 월드컵' 8강전에서 연장에 터진 최석현의 결승골에 힘 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직전 2019년 폴란드 대회 준우승에 이어 2회 연속 4강에 진출했다. 한국 남자 축구가 FIFA 주관대회에서 4강에 오른 건 1983년 멕시코 대회(4위)와 2019년 폴란드 대회, 2002 한일 월드컵(4위)에 이어 이번이 4번째다. 이제 한국은 유럽 강호 이탈리아와 오는 9일 결승을 놓고 맞붙는다.


'스타팅 라인업' 최전방 이영준-2선 김용학·강성진·이승원...배준호는 벤치 시작


한국은 4-2-3-1 포메이션을 내세웠다. 이영준이 최전방 공격수로 나서고 강성진과 이승원이 측면 공격수를 맡았다. 김용학이 2선 공격수, 강상윤, 이찬욱이 중원을 구성했다. 포백은 배서준, 김지수, 최석현, 박창우가 짝을 이뤘다. 골키퍼 장갑은 김준홍이 꼈다. 김은중 감독은 지난 에콰도르전 승리의 히어로 배준호 대신 강성진을 선발로 내세웠다.

나이지리아는 4-3-3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선데이, 프레드릭, 무함마드, 엘레투, 살림 파고, 은나디, 바메이, 오구체, 다가, 아그발라카, 아니아그보소(GK)가 선발로 나섰다.

/사진=KFA
/사진=KFA
/사진=KFA
/사진=KFA


'전반전' 하루 더 쉰 나이지리아 공격 주도...한국, 전반 막판 배서준-이승원 슛 '총공세'


한국보다 하루 더 쉰 나이지리아가 가벼운 몸놀림을 보였다. 경기 초반 점유율을 높게 가져가며 한국을 압박했다. 전반 6분 선데이가 페널티박스 안에서 바이시클킥을 때렸지만 위력이 없었다. 이어 전반 8분 오구체가 코너킥 상황에서 헤더를 날렸지만 골키퍼가 잡아냈다.

전반 초중반까지 양 팀의 탐색전이 이어졌다. 특히 나이지리아는 적극적이었던 이전 경기 스타일과 다르게 자신의 진영에서 천천히 패스를 돌리며 조심스럽게 경기를 운영했다. 한국도 압박을 강하게 가져가지 않고 라인을 내려 나이지리아의 공격에 대비했다.

나이지리아가 양쪽 측면 공격수를 활용해 한국의 측면을 적극 공략했다. 한국은 오른쪽 측면에서 선데이에게 돌파와 크로스를 연신 허용하며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2선 공격수 엘레투에게 전반 26분과 30분 연이어 중거리슛을 허용했다.

전반 중반이 넘어서자 나이지리아가 분위기를 주도했다. 한국은 나이지리아의 촘촘한 수비에 막혀 좀처럼 공격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전반 막판 선데이에게 또 측면 돌파를 허용하며 위험한 상황이 나왔지만 이어진 크로스를 수비가 커트하며 위기를 넘겼다.

한국이 전반 막판 몰아붙이며 첫 슈팅을 터트렸다. 전반 추가시간 강성진이 왼쪽 측면을 돌파해 올린 크로스를 배서준이 문전에서 슛했지만 수비에 막혔다. 이어진 코너킥 상황에서 이승원이 재차 슛을 때렸지만 골대를 벗어났다. 한국의 공세가 휘몰아친 뒤 주심은 전반 종료 휘슬을 불었다. 전반은 0-0으로 종료됐다.

/사진=KFA
/사진=KFA
/사진=KFA
/사진=KFA


'후반전' 한국, 나이지리아 공세 끈끈한 수비로 버텼다...경기는 연장으로


한국이 후반 시작과 동시에 강성진을 빼고 배준호를 투입하며 공격에 변화를 가져갔다. 후반 초반도 전반전의 양상과 비슷했다. 나이지리아가 공격을 주도하고 한국은 수비에 치중하며 기회를 노렸다.

나이지리아가 후반 첫 슈팅을 가져갔다. 후반 5분 살림 파고가 박스 중앙에서 수비의 견제를 피해 뒷 공간의 바메이에게 공을 내줬다. 바메이가 오픈 상황에서 마음 놓고 슛을 때렸지만 김준홍 골키퍼가 막아냈다.

한국이 모처럼 공격을 시도했다. 후반 15분 이영준이 아크서클 부근에서 김용학이 흘린 볼을 잡아 기습적으로 슈팅을 때렸지만 골대 위로 살짝 벗어났다.

후반 중반 한국은 이찬욱과 김용학을 빼고 박현빈과 이지한을 투입했다. 나이지리아도 최전방 공격수 살림 파고와 측면 공격수 무함마드를 동시에 빼고 에마누엘과 이브라힘을 투입하며 공격을 변화했다.

후반 중반에 넘어서자 양 팀 모두 지친 모습이 역력했다. 한국은 후반 41분 박현빈이 자기 진영에서 공을 빼앗겨 은나디에게 슛을 내주는 등 집중력을 잃는 모습을 보였다. 박현빈은 손을 올리며 미안하다는 제스처를 취했다.

나이지리아가 계속 몰아붙였지만 라인을 내린 한국이 혼신의 수비로 계속 막아냈다. 후반 추가시간이 5분 주어졌다. 나이지리아의 역습 상황에서 에마누엘이 한국의 수비를 흔든 뒤 박스 바깥에서 슛을 때렸지만 김준홍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후반 종료 직전 배준호가 상대 박스 안에서 수비에 걸려 넘어졌지만 페널티킥(PK)은 선언되지 않아 아쉬움을 삼켰다. 후반이 0-0으로 종료되며 경기는 연장전으로 이어졌다.

/사진=KFA
/사진=KFA


'연장전' 골 넣는 수비수 최석현, 환상 헤더 결승골


양 팀 모두 한 골 차 승부를 의식한 듯 신중하게 경기에 임했다. 이런 가운데 한국이 연장 전반 5분 코너킥 상황에서 선제골을 터트리며 앞서갔다. 이승원이 왼쪽 측면에서 올려준 코너킥을 '황금 이마' 최석현이 한껏 뛰어올라 헤더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첫 유효슛을 득점으로 연결한 순간이었다. 최석현은 지난 에콰도르전 결승골에 이어 2경기 연속 골을 넣으며 '골 넣는 수비수' 위용을 뽐냈다.

마음이 다급해진 나이지리아가 공격을 시도했지만 분위기는 한국으로 넘어왔다. 연장 전반 7분 이브라힘이 박스 바깥에서 슛했지만 골대 위로 벗어났다. 이에 연장 전반은 1-0으로 한국이 앞선 채 종료됐다.

한국이 연장 후반 초반 위기를 넘겼다. 연장 후반 5분 수비가 제대로 걷어내지 못한 공을 에마뉴엘이 잡아 박스 안에서 슛했지만 골대 위로 아슬아슬하게 벗어났다. 1분 뒤 압둘라히가 중거리슛을 때렸지만 위력이 없었다. 한국은 나이지리아의 막판 공세를 잘 막아내며 1-0으로 경기를 끝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40년 포기 안했더니…"드디어 석유 캔다" 잭팟 터진 SK어스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