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제발 옷 좀 입어요" 관광객 추방 속출…발리에 무슨 일이

머니투데이
  • 하수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1,780
  • 2023.06.05 08:41
  • 글자크기조절
러시아 여성 관광객이 인도네시아 발리섬에서 신성시 되는 700년 된 나무에서 얇은 천 한 장만 두른 채 찍은 사진. /사진=인스타그램 갈무리
러시아 여성 관광객이 인도네시아 발리섬에서 신성시 되는 700년 된 나무에서 얇은 천 한 장만 두른 채 찍은 사진. /사진=인스타그램 갈무리
인도네시아 최대 관광지 발리에서 관광객 관련 각종 사건 사고가 끊이지 않자 정부가 결국 여행 에티켓 안내서를 배포하기로 했다.

4일(현지시간) ABC뉴스, 자카르타포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최근 발리 방문 관광객이 늘어나면서 각종 사건·사고도 잇따르고 있다. 올해 들어서만 129명의 외국인이 추방됐고 1000여명이 교통법규 위반으로 제재받았다.

지난 4월에는 러시아 출신 패션 디자이너가 인도네시아 발리의 한 장대한 나무 앞에서 촬영한 한 알몸 사진을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공유했다 추방당했다.

앞선 지난 3월에는 러시아 남성 관광객이 발리의 성지로 불리는 아궁산에 나체로 오르다 적발됐다. 아궁산은 '신의 거주지'로 여겨지며 신성시되는 곳이다. 해당 러시아 남성은 당국으로부터 6개월 입국 금지 명령받았다.

**해당 기사와 직접적인 연관 없음. 인도네시아 발리 누사 두아 해변에서 관광객들이 휴식을 즐기고 있다.   /사진=ⓒ 로이터=뉴스1
**해당 기사와 직접적인 연관 없음. 인도네시아 발리 누사 두아 해변에서 관광객들이 휴식을 즐기고 있다. /사진=ⓒ 로이터=뉴스1

신성시되는 장소 외에도 많은 외국인이 일반 길거리에서 교통 법규를 어기거나 클럽 등에서 각종 불법 약물을 거래하는 등의 일탈 행위들도 문제다.

발리 경찰은 이런 외국인 일탈 행위를 단속하기 위해 지난 3월 3개 부대를 투입해 5일 동안 특별 단속 작전을 펼치기도 했다. 또 발리 당국은 외국인 관광객에게 오토바이 대여를 금지토록 했다.

이에 발리 정부는 최근 외국인 관광객들이 발리에 도착하면 발리의 문화와 환경, 규칙 등을 지켜달라며 에티켓 안내서를 나눠주고 있다. 여기에는 여행객이 준수해야 할 의무와 제한 사항 항목이 담겼다.

여기에는 △신성한 지역과 관광 명소에서 단정하고 적절한 옷차림을 갖출 것 △교통 법규를 준수할 것 △인도네시아 루피아를 사용해 금전 거래를 할 것△신성한 나무를 오르지 말 것 △신성한 장소에서 외설스럽거나 나체 사진을 찍지 말 것 등의 내용이 담겼다.

이를 공식적으로 발표한 와얀 코스터 발리 주지사는 "발리에서 부적절하게 행동하거나 비자 규칙을 지키지 않는 외국인 관광객 수가 늘어나 이런 안내문까지 만들게 됐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화 살까요, 말까요?…'70억 자산가' 달러 투자 달인의 답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