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아! 더블보기' 김시우, 아깝다 시즌 2승... 1위에 2타 뒤진 4위 마감

스타뉴스
  • 신화섭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5 10:05
  • 글자크기조절
김시우가 5일(한국시간) 열린 메모리얼 토너먼트 최종 4라운드 13번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김시우가 5일(한국시간) 열린 메모리얼 토너먼트 최종 4라운드 13번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김시우(28·CJ대한통운)가 아쉽게 시즌 두 번째 우승을 놓쳤다.

김시우는 5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더블린의 뮤어필드 빌리지 골프클럽(파72·7571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메모리얼 토너먼트(총상금 2000만 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5개, 더블 보기 1개 등을 묶어 1오버파 73타를 기록했다. 최종 합계 5언더파 283타가 된 김시우는 4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3라운드까지 공동 선두를 달리며 지난 1월 소니오픈 이후 시즌 2승째를 노린 김시우는 이날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데이비드 립스키(미국)와 함께 챔피언조로 경기를 치렀다.

출발이 좋지 않았다. 1번홀(파4)과 2번홀(파4) 연속 보기에 이어 4번홀(파3)에서 한 타를 더 잃었다. 이후 5번홀(파5)부터 3연속 버디를 따낸 뒤 9번홀(파4)에서도 버디를 추가해 전반을 1언더파로 마쳤다.

그러나 후반 들어 10번홀(파4)에서 다시 보기를 범했고, 14번홀(파4)에선 티샷을 물에 빠뜨리며 벌타를 받은 끝에 더블 보기를 기록하고 말았다. 마지막 18번홀(파4)에서 약 4.5m 거리 버디 퍼팅을 성공시키며 단독 4위로 상금 98만 달러(약 12억 8000만원)을 얻는 데 만족해야 했다.

빅터 호블란이 5일(한국시간) 메모리얼 토너먼트 우승 트로피를 들어 보이고 있다.  /AFPBBNews=뉴스1
빅터 호블란이 5일(한국시간) 메모리얼 토너먼트 우승 트로피를 들어 보이고 있다. /AFPBBNews=뉴스1
대회 우승은 빅터 호블란(26·노르웨이)이 차지했다. 이날 2언더파를 추가한 호블란은 데니 맥카시(미국)와 동타(최종 7언더파 281타)를 이뤄 연장 승부에 들어갔다. 연장 첫 홀에서 파를 기록한 호블란은 파 퍼트에 실패한 맥카시를 누르고 2021년 11월 월드 와이드 테크놀로지 챔피언십 이후 1년 7개월만에 통산 4승째를 달성했다. 우승 상금은 360만 달러(약 47억 1600만원)이다.

세계랭킹 1위 스코티 셰플러(미국)는 최종 6언더파 282타로 3위에 올랐고, 매킬로이는 이날 3오버파로 부진하며 3언더파 285타 공동 7위에 머물렀다. 임성재(25·CJ대한통운)와 김성현(25·신한금융그룹)은 나란히 4오버파 292타 공동 41위로 대회를 마쳤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일단 뽑아" 경력 없어도 현장서 교육…반도체 인재 확보 총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