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옛날과자 한봉지 7만원" 1박2일 멤버들 깜짝…전통시장 덤터기 논란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5,658
  • 2023.06.05 08:48
  • 글자크기조절
/사진=KBS2 '1박 2일 시즌4'
/사진=KBS2 '1박 2일 시즌4'
경북 영양군의 한 재래시장에서 옛날 과자를 지나치게 고가로 판매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왔다.

논란은 지난 4일 방송된 KBS2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경북 영양편에서 시작됐다.

이날 양양군을 찾은 김종민, 연정훈, 유선호는 마을 잔치를 위해 가까운 재래시장을 찾았다. 다과로 쓸 과자를 찾던 출연진은 옛날과자집에 들러 호두과자, 땅콩과자, 생강 맛 과자 등을 맛봤다.

이어 각자 한 봉지씩 과자를 골라 담고, 저울에 무게를 달았다. 과자를 가득 담은 봉지의 무게는 1500g이 조금 넘었다. 100g당 가격은 4499원으로, 봉지당 6만 8569원이 나왔지만 가게 측은 7만원씩 달라고 했다.

뒤늦게 가격을 확인한 출연진은 놀란 기색을 보였다. 유선호는 "한 봉지에 7만원이면, 세 봉지에 21만원 아니냐"고 말했고, 연정훈은 "우리 여기에 돈 다 쓰겠다"고 당황해했다. 연정훈은 또 "경품도 이제 겨우 하나 샀는데"라며 구매를 철회하려는 듯 손으로 엑스(X)를 그리기도 했다.

"옛날과자 한봉지 7만원" 1박2일 멤버들 깜짝…전통시장 덤터기 논란
/사진=KBS2 '1박 2일 시즌4'
/사진=KBS2 '1박 2일 시즌4'

다만 가게 사장은 어느새 포장까지 끝내고 "15만원으로 해주겠다"고 말했다. 출연진이 "10만원으로 맞춰 달라", "14만원으로 해달라"고 호소했지만, 사장은 "아까 (시식으로) 먹은 게 얼만데"라며 더는 가격을 깎아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결국 출연진은 이날 받은 용돈 30만원의 절반인 15만원을 과자에 지출했다. 유선호는 "과자로 15만원이나 쓸 줄은 몰랐다. 이제 먹을 것 말고 상품을 사야 된다"고 토로했다.

방송 이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해당 가게를 비판하는 글이 다수 올라왔다. 일부 네티즌은 다른 시장에서 판매하는 옛날과자와 가격을 비교하기도 했다.

옛날과자는 재래시장마다 가격이 다르지만, 보통 100g당 1500~2000원 수준이다. 서울 지하철 1호선 동묘앞역에 있는 옛날과자집에서도 100g당 2100원에 판매하고 있다. 방송에 나온 가게가 2~3배 비싼 값을 받고 있는 것.

네티즌들은 "무슨 옛날과자 한 봉지에 7만원을 받냐", "6만 8000원인데 7만원을 달라고 하는 것도 웃기다", "카메라가 돌아가도 저런다", "이러니까 전통시장에 안 가지" 등 반응을 보였다.

/사진=KBS2 '1박 2일 시즌4'
/사진=KBS2 '1박 2일 시즌4'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포스코 산 조카 vs 에코프로 산 삼촌…추석 재테크 승자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