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남양유업 미공개정보 투자혐의, 한앤컴퍼니 직원들 패스트트랙 이첩

머니투데이
  • 정혜윤 기자
  • 박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5 10:44
  • 글자크기조절
제11회 대한민국 IB대상 최우수 PEF리더
제11회 대한민국 IB대상 최우수 PEF리더
국내 대형 사모펀드(PEF) 운용사 한앤컴퍼니가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부당한 이득을 취했다는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게 됐다. 금융감독원은 관련 사건을 패스트트랙(긴급조치)을 통해 검찰에 이첩했다.

5일 금융당국 등에 따르면 금감원은 한앤컴퍼니 직원들의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를 포착하고 패스트트랙을 통해 지난달 서울남부지검에 사건을 넘겼다. 패스트트랙은 사안이 중대하거나 긴급하게 처리할 필요가 있는 경우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 심의·의결을 거치지 않고 검찰에 사건을 곧바로 이첩하는 제도다.

한앤컴퍼니 직원들은 2021년 5월 남양유업 (462,000원 ▲4,500 +0.98%) 경영권 인수·합병(M&A) 발표에 앞서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혐의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남양유업은 불가리스 과장광고 논란으로 주가가 내려갔고 이후 한앤컴퍼니가 경영권 인수 계획을 발표하면서 상한가를 기록했다.

금감원은 한앤컴퍼니 직원들이 경영권 인수 발표 전 주식을 선취매하는 방식으로 시세차익을 봤다고 의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한앤컴퍼니 측은 "어떤 임직원도 남양유업 주식을 거래한 적이 없다"며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포스코 산 조카 vs 에코프로 산 삼촌…추석 재테크 승자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