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디지털 수출 '유망주' SaaS·AI 키운다…중동·중남미 DX 공략"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5 14:00
  • 글자크기조절

과기정통부, 디지털 해외진출·수출 활성화 전략' 서비스산업발전TF서 공개
수출 패러다임 변화…'유망 품목' 다변화, 디지털 수출영토 확대, 혁신기업 역량 강화

/사진제공=과기정통부
/사진제공=과기정통부
정부가 그간 우리나라 수출의 주력이었던 디지털 부문의 '업그레이드'를 노린다. 기존에 반도체·휴대전화 등 하드웨어 중심이었던 수출 품목을 소프트웨어(SW)·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메타버스 등으로 확대하고, 공략 시장도 동남아·중동·중남미 등으로 다변화한다. 이를 통해 글로벌 경기침체 등으로 심화하는 수출 둔화의 위기를 정면 돌파하겠다는 전략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5일 오후 경제부총리 주재로 열린 '서비스산업발전TF'에서 이 같은 내용의 '디지털 분야 해외진출 및 수출 활성화 전략'을 발표했다.

지난해 ICT(정보통신기술) 수출은 역대 최대인 2488억달러(약 325조5800억원)를 달성했지만, 작년 7월부터 전년 같은 달보다 감소세로 전환했다. 또 ICT 수출의 과반을 차지하는 반도체 부진으로 올 3분기까지 어려움이 지속될 전망이다. 이에 초거대 AI(인공지능) 분야 기술혁신, 세계적인 디지털 전환 가속화 등 급변하는 기회 요인을 활용해 수출 부진을 극복해야 한다는 게 정부의 판단이다.

이를 위해 과기정통부는 △SaaS(서비스형SW), AI, 메타버스 등 서비스 △AI 반도체, 5G 네트워크 등 장비·부품 △디지털 전환(DX) 및 플랫폼정부를 통해 창출된 성과를 수출 유망 품목으로 육성한다. 또 대규모 DX 인프라 투자가 진행 중인 중동과 아세안·중남미 등 신흥 시작을 개척하고, 우리 디지털 혁신기업의 글로벌 진출 지원 체계를 강화한다.


SW, 수출 주력품목으로…OTT 제작, 메타버스 현지화 지원


정부는 연구개발·사업화·해외진출을 연계 지원하는 'SW프런티어 프로젝트'를 통해 글로벌 SW기업 육성을 추진한다. 또 글로벌 클라우드 기업과 협력해 국내 유망 SaaS 기업의 사업화 및 글로벌 마켓 플레이스 등재를 지원한다. AI 서비스는 기획 단계부터 글로벌 시장을 목표로 한 서비스를 개발해 해외 사업화를 지원하는 프로젝트를 내년에 신설한다.

국내 OTT 기업을 대상으로 '해외 진출형 콘텐츠' 제작 시 지원금액을 내년부터 확대하고, OTT(플랫폼)·콘텐츠·디바이스(스마트TV)의 동반 진출 기회를 모색한다. 또 글로벌 메타버스 플랫폼에 진출할 가능성이 높은 기업을 발굴해 컨설팅 사업화를 돕고, 해외 신도시·신공항 프로젝트 수주에 참여하는 메타버스 기업의 현지화 개발비도 지원한다. NFT(대체불가토큰) 등에서도 국제표준화 참여 해외 사업화 과정의 기술검증 등을 지원한다.

고위급 회담을 계기로 5G 확산 및 오픈랜(Open-RAN)의 국제 공동연구를 지원하고, 국내 기관에 '국제 인증시험소'를 구축해 수출을 노리는 네트워크 장비·부품 사업을 지원한다. 아울러 국산 AI반도체를 IDC(인터넷데이터센터)에 적용해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의 실증을 지원하고, 'K-클라우드 얼라이언스'에 수출지원 분과를 설치해 AI 반도체의 수출 기회를 모색한다.

이밖에 제조·건설 등 국내에서 DX 성과가 우수한 프로젝트를 발굴해 해외 시장조사와 현지화 실증에 나서고, 디지털플랫폼정부를 통해 창출된 혁신 서비스의 해외 진출 등 'GovTech'의 수출산업화를 지원한다.
/사진제공=과기정통부
/사진제공=과기정통부


"동남아·중동·중남미…ICT 수출 영토 개척"


과기정통부는 우선 오는 6일부터 박윤규 2차관이 단장을 맡은 '민·관합동 아세안 디지털 수출개척단'이 베트남·싱가포르·인도네시아를 방문해 디지털 분야 신흥시장 개척을 지원한다.

우선 인도네시아에서는 정보보호·헬스케어·콘텐츠·스마트시티 등 다양한 분야의 18개 사가 참여하는 'ICT 비즈니스&콘텐츠 파트너십' 행사를 열고, 박 차관이 인도네시아 중소기업협동부 장관을 만나 'K-ICT 세일즈'에 나선다. 또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ICT 전시회 '커뮤닉 아시아 2023'에서 한국관을 운영하고, 'K-Global@베트남 2023' 행사에 참가해 국내 디지털 기업과 현지 관계자들의 네트워킹 기회를 제공한다.

과기정통부는 또 오는 10월 정부 고위급 인사로 구성된 디지털 수출개척단을 사우디아라비아와 UAE(아랍에미리트)에 파견해 사우디의 네옴시티, UAE의 국부펀드 투자 등에서 국내 기업이 수주 기회를 확보하도록 도울 예정이다. 아울러 내년까지 UAE에 중동 진출 거점인 'IT지원센터' 신설을 추진한다. 2017년 이후 중단된 '한-중남미 ICT 장관 회의' 복원을 추진하고, ODA(공적개발원조) 활용 등 국가별 디지털 전환 여건에 따른 차별화된 진출 전략을 마련한다. 아울러 아르헨티나·콜롬비아 등에 내년 중 민간 거점의 신설을 추진한다.


'혁신기업 지원' 독립기관 신설…"대출·무역보험 우대


과기정통부는 디지털 혁신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독립 전문기관을 이달 중 출범시키고, 이들 기업에 글로벌 액셀러레이터의 성장 프로그램을 제공해 글로벌 유니콘 기업으로 키워내는 방안도 추진한다. 특히 오는 9월 제페토와 이프랜드 등 메타버스 플랫폼에 국내 디지털 기업의 상설 전시관을 구축하고, 온·오프라인 전시회 기회도 제공할 계획이다.

이밖에 수출 인프라 강화를 목표로 △혁신 제품·서비스의 국내외 인증 확보를 돕는 '범부처 원스톱 지원체계'를 올 3월 구축했고 △우수 연구·개발 성과의 해외 기술 검증을 지원하며 △디지털 신산업 분야 정책금융(약 7000억원)을 활용한 유망 수출기업 대상 대출·무역보험 우대를 추진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로나 이어 암 정복 도전…'mRNA 산업화' 이끈 두 과학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