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尹 공약한 재외동포청·보훈부, 13개월만 출범…"약속 지켜 기쁘다"

머니투데이
  • 박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5 17:27
  • 글자크기조절

[the300](종합)여소야대 지형 속 1년 지나서야 첫 정부 조직개편 완성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인천 송도 센트럴파크 UN광장에서 열린 재외동포청 개청 기념행사에서 축사를 마친 뒤 참석자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인천 송도 센트럴파크 UN광장에서 열린 재외동포청 개청 기념행사에서 축사를 마친 뒤 참석자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사진=뉴시스
재외동포청과 국가보훈부가 5일 공식 출범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약속한 보훈처의 보훈부 승격과 재외동포청 신설이 이날 마무리됐다. 윤석열정부 출범 후 13개월이 지난 시점에 이뤄진 첫 정부 조직개편이다.

윤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부터 재외동포청 신설을 공언했다. 외교부, 법무부 등 여러 부처에 산재한 재외동포 관련 업무를 통합해 체계적인 지원에 나서기 위해서다. 보훈부 승격은 정부 출범 이후 본격적으로 논의됐다. '일류보훈'을 국정과제로 내세운 윤 대통령은 "보훈 문화가 곧 국격"이라며 보훈부 승격을 약속했다.

이같은 약속은 새 정부 출범 1년이 지나서야 지켜지게 됐다. 여소야대 지형을 의식해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차원에서 정부 조직개편을 진행하지 않은 데다, 지난해 10월 정부가 발표한 정부 조직 개편안이 여성가족부 폐지 등을 놓고 국회에서 야당의 반대로 진통을 겪은 끝에 지난 2월 말에야 통과됐기 때문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부영 송도타워 4층 다목적홀에서 열린 재외동포청 출범식에 참석해 "지난 대선에서 저는 전 세계 재외동포를 대상으로 하는 전담 기구인 재외동포청을 설치하겠다고 국민께 약속을 했다. 그 약속을 이제 지킬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인천 송도 센트럴파크 UN광장에서 열린 재외동포청 개청 기념행사에서 축사 전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인천 송도 센트럴파크 UN광장에서 열린 재외동포청 개청 기념행사에서 축사 전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사진=뉴시스
윤 대통령은 "이곳 인천은 120년 전 하와이로 향하는 이민선이 출발했던 재외동포의 뿌리라고 하겠다"며 "재외동포의 역사가 시작된 이곳 인천에서 재외동포청의 출범을 알리게 돼 감회가 새롭다. 인천이 재외동포청 유치를 계기로 더욱 활기찬 국제도시로 도약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우리 재외동포 여러분들은 모국과 동포사회가 함께 성장할 기회의 창구를 간절히 원하고 계시다. 이제 대한민국은 그 기대에 부응하고자 한다"며 "앞으로 재외동포청은 재외동포들을 보호하고 지원하는 것은 물론, 재외동포와 모국 간 교류 협력을 촉진하는 연결고리와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부존자원이 부족한 한국의 미래는 해외진출에 달려있다. 강인한 도전 정신으로 어려운 여건을 극복하고 해외에 자리잡으신 동포 여러분은 세계로 뻗어가는 대한민국의 소중한 역외 네트워크"라며 "750만 한인 네트워크가 서로 촘촘하게 연결되어 필요한 정보와 경험을 공유하게 되면 재외동포와 대한민국이 함께 성장하고 발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달 일본 히로시마에서 만난 한국인 원폭 피해자 동포들을 조만간 고국으로 초청할 예정이다. 윤 대통령은 "전 세계에 어디에 계시든 우리 동포의 아픔을 보듬는 것이 국가의 책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인천 송도 재외동포청 청사에서 열린 재외동포청 출범식에서 이기철 초대 재외동포청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인천 송도 재외동포청 청사에서 열린 재외동포청 출범식에서 이기철 초대 재외동포청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동포들을 위한 교육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차세대 재외동포들에게 한국인으로서의 정체성을 지켜주고 모국과의 인연을 이어가는 것은 재외동포청이 수행해야 할 필수적인 임무"라며 "2세, 3세 동포들에게도 모국이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다.

출범식엔 정관계 인사와 해외 거주 재외동포, 국내 동포단체 인사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프라미스' 작전을 통해 귀국한 수단 한글학교 교사, 고려인과 사할린동포 등도 함께했다. 전 세계 각지에서 600여명의 재외동포가 비대면 온라인으로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이기철 재외동포청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재외동포청 현판을 전달했다. 윤 대통령은 그간 동포사회 발전에 이바지해 온 87명의 재외동포 유공자 중 4명에게 직접 훈장과 표창장을 수여하고 격려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인천 송도 센트럴파크 UN광장에서 열린 재외동포청 개청 기념행사에서 대형 북을 세번 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 대통령, 유정복 인천시장, 이기철 신임 재외동포청장.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인천 송도 센트럴파크 UN광장에서 열린 재외동포청 개청 기념행사에서 대형 북을 세번 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 대통령, 유정복 인천시장, 이기철 신임 재외동포청장.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사진=뉴시스
윤 대통령은 이어 인천 연수구 송도 센트럴파크 유엔광장에서 열린 재외동포청 개청 기념행사에 참석해 인천의 도약을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오늘 인천에서 출범하는 재외동포청은 재외동포들을 보호하고 지원하는 기능은 물론 재외동포와의 교류 협력 확대, 모국에서의 경제활동 촉진에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며 "재외동포의 네트워크 허브가 될 재외동포청은 인천이 글로벌 도시로 성장하는 데 큰 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 세계 750만 동포들을 네트워크로 연결하는 재외동포청을 인천에 둔다는 것은 인천이 곧 글로벌 비즈니스의 허브가 된다는 의미"라며 "인천시가 더욱 활기차고 역동적인 도시, 글로벌 도시로 무한히 뻗어나갈 수 있도록 중앙정부도 세심하게 챙기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어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박민식 보훈부 장관과 윤종진 차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보훈부는 전신 군사원호청이 1961년 설치된 이래 62년 만에 '부'(部)로 승격됐다.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박민식 국가보훈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박민식 국가보훈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미국 '가드레일'에 등 터지는 K-반도체…中도 한국 걱정할 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