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신규 간호사 52.8%, 1년 안 돼 사표 쓴다

머니투데이
  • 박정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967
  • 2023.06.05 17:12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스1) 김진환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의 김혜정 서울대병원 간호사가 15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열린 코로나19 간호인력기준 발표하지 않는 서울시 규탄 기자회견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9.15/뉴스1
(서울=뉴스1) 김진환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의 김혜정 서울대병원 간호사가 15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열린 코로나19 간호인력기준 발표하지 않는 서울시 규탄 기자회견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9.15/뉴스1
신규 간호사의 1년 이내 사직률이 매년 가파르게 상승해 최근 50%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의 부재와 과도한 업무가 원인으로 지목되는 가운데 대한간호협회(이하 간협)는 오는 7일, 현장 간호사의 애로 사항과 의료기관 근로기준법 위반 사례 등에 대한 확인 결과를 포함한 '간호법 관련 제2차 준법투쟁 진행 계획'을 발표할 방침이다.

5일 간협에 따르면 '병원간호사회, 병원간호인력 배치현황 실태조사' 자료 중 최근 5년 치(2018∼2022년)를 분석한 결과 신규 간호사의 1년 이내 사직률은 2014년 28.7%, 2016년 35.3%, 2018년 42.7%, 2020년 47.4%, 2021년 52.8%로 매년 가파르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직 이유로는 업무 부적응(32.6%)이 가장 많았고 이어 타병원으로의 이동(12.5%), 질병 및 신체적 이유(12.3%), 타 직종으로의 전환(7.7%) 순이었다.

간협은 "신규 간호사는 짧은 교육 기간으로 인한 현장 부적응이 병원을 떠나는 주요 원인으로 지목된다"며 "미국이나 호주 등은 공식적으로 신규 간호사의 병원 적응을 돕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의료기관마다 교육 수준 등의 편차가 크고 그마저 30일 이하로 시행하는 곳이 많다"고 지적했다.

신규 간호사만 병원을 떠나는 것은 아니었다. 전체 간호사의 평균 근무 연수는 7년 8개월로 일반 직장인 평균 근무연수(15년 2개월)의 절반 수준에 불과했다. 사직한 간호사의 절반에 가까운 45.2%는 간호사 업무 범위 이상의 과도한 일로 사직을 결정한 것으로 조사됐다. 의료기관에는 저연차 간호사가 고연차 간호사보다 더 많아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에 근무하는 간호사 중 52.1%가 5년 미만의 경력 간호사로 분석됐다. 아예 간호사를 그만두고 의료 현장을 떠나는 탈(脫) 간호사 비율도 2017년 9%, 2019년 10.2%, 2021년 12.1%로 매년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미국 '가드레일'에 등 터지는 K-반도체…中도 한국 걱정할 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