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쌀자루에 女시신"…18년 미제 연쇄살인 단서는 '엽기 토끼'[뉴스속오늘]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0,749
  • 2023.06.06 06:00
  • 글자크기조절

[편집자주] 뉴스를 통해 우리를 웃고 울렸던 어제의 오늘을 다시 만나봅니다.

신정동 엽기토끼 살인사건 범인 몽타주.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갈무리
신정동 엽기토끼 살인사건 범인 몽타주.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갈무리
"골목에 웬 쌀자루가 놓여 있어 열어보니 여자가 숨진 채 들어 있었습니다."

18년 전 서울 양천구 신정동의 한 초등학교 후문 골목 쓰레기 무단 투기 현장에서 쌀자루에 씐 채 묶여 있는 여성 시신이 환경공무관에 의해 발견됐다. 시신은 여러 끈으로 결박돼 있고 곳곳에는 폭행 흔적이 남아 있었다.

이 사건은 아직 미제로 남아 있는 이른바 '신정동 엽기토끼 살인사건'의 시작이었다. 신원미상의 범인은 이후 두 차례 더 범행을 저질렀고 경찰은 여전히 이들을 추적하고 있다.


2명의 피살자와 1명의 생존자


첫 번째 사건이 발생한 것은 2005년 6월 6일이다. 20대 여성 권 모 씨는 이날 병원에 간다며 집을 나섰다가 그다음 날 시신으로 발견됐다. 부검 결과 권씨는 납치 당일 폭행 후 살해된 것으로 추정됐다. 사인은 경부 압박 질식사. 하지만 이 외에 특별한 단서는 없었다.

이후 약 6개월이 지난 같은 해 11월 21일. 신정동 주택가 골목 쓰레기 무단 투기 현장에서 가정주부 이 모 씨가 대형 비닐과 돗자리에 말린 채 숨져있는 상태로 발견됐다. 당시 이씨는 친정집에 간다며 나간 뒤 연락이 두절됐고 끝내 시신으로 돌아왔다.

경찰은 첫 번째 피해자와 같이 시신이 쓰레기 무단 투기 현장에서 발견된 점과 사인이 경부 압박 질식사인 점, 비슷한 폭행 흔적 등을 미루어 동일범 소행으로 추측했다. 하지만 범인을 추적할 만한 단서는 없었고 사건은 미궁에 빠졌다.
첫 번째 피해자가 발견됐던 현장.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 화면 갈무리
첫 번째 피해자가 발견됐던 현장.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 화면 갈무리
첫 사건 발생 약 1년 뒤인 2006년 5월 31일 세 번째 사건이 발생했다. 신정역 주변에서 한 여성 A씨가 납치됐다. 하지만 A씨는 납치 당시 기지를 발휘함으로써 무사히 탈출할 수 있었다.

A씨에 따르면 그는 대낮에 범인에게 잡혀갔다. 당시 범인은 A씨 옆구리에 칼을 들이대며 따라오라 협박했고 속수무책으로 신정동 주택가의 한 반지하 방으로 끌려갔다고 한다.

도착 직후 범인은 A씨를 두고 화장실로 향했고 이 틈을 이용해 집을 벗어났다. 이때 A씨는 대문 밖으로 나가지 않고 자신이 잡혀 온 반지하 집 바로 위층(2층)으로 올라가 그 집 앞에 놓여 있던 신발장 뒤에 몸을 숨겼다고 한다.

이후 A씨는 자신을 찾으러 나온 범인이 집으로 다시 돌아올 때까지 기다렸다가 그곳에서 탈출했다. 이후 한 초등학교 앞까지 뛰어간 뒤 남자친구에게 연락했고 집으로 돌아갈 수 있었다.


"범인은 하나가 아닌 둘…신발장에는 토끼 스티커"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 화면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 화면 /사진=SBS
아무 진전 없던 이 사건은 납치당했다 도망친 A씨 진술로 범인에 대한 일부 실마리가 잡혔다. A씨 진술에 따르면 범인은 하나가 아닌 둘이다. 그의 진술 전까지 이 사건은 단독범행으로 추정되고 있었다.

A씨는 납치 당시 범인 집에 도착하자 "왔어?"라고 하는 말을 들었다고 했다. 또 신발장 옆에 숨었을 때도 두 명이 집 밖으로 나왔다 한명은 다시 집 안으로 들어갔고 남은 한명만 밖으로 나갔다고 당시 모습을 설명했다.

집 안에 대해서는 톱과 각종 끈이 널브러져 있었다고 떠올렸다. 이 부분 역시 앞서 발생한 두 사건과 연관이 있음을 보여준다. 두 피해 여성이 모두 끈으로 결박돼 있었기 때문이다.

해당 지역에 살지 않았던 A씨는 자신이 끌려갔던 집을 기억하지 못했다. 다만 집을 나와 15~20분 정도를 달려 초등학교에 도착한 점과 자신의 몸을 숨겼던 신발장에 '토끼' 스티커가 붙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 사건이 엽기 토끼 살인 사건으로 불리게 된 이유다.


방송에 몽타주 공개까지…18년 지났지만 여전히 미궁


납치 미수 피해자 진술에도 경찰은 범인을 특정할 만한 어떤 것도 찾지 못 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부실 수사를 지적하기도 했다. 진술 내용을 토대로 범인 주거지 의심 구역 반경 내에서 전수 조사를 벌였다면 범인을 잡을 수 있지 않았겠냐는 주장이다.

다만 이 사건을 끝으로 신정동에서는 더는 유사한 사건이 발생하지 않았다. 이에 범인들이 범행 직후 이사 갔을 것이란 추측이 제기되기도 했다.

SBS '그것이 알고싶다' 에서는 이 사건을 여러 차례 다뤘다. 사건 발생 당시 공론화 되지 않았던 이 사건은 크게 알려졌고 관련 제보가 쏟아졌다. 방송은 이를 통해 직접 범인 추적에 나서기도 했으며 몽타주를 만들어 공개하기도 했다.

경찰은 2020년 용의자를 특정할 수 있는 첩보를 입수해 사건 당시 확보한 DNA 자료 등을 토대로 다시 수사를 벌였지만 범인을 잡진 못 했다. 현재 이 사건은 서울경찰청 미제사건수사팀에서 여전히 수사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2시간에 빼앗긴 일, 근로자가 더 달라고 아우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