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안 잡혔다면…" 정유정, 혼자 사는 명문대생 찍은 이유 '섬뜩'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1,672
  • 2023.06.06 14:01
  • 글자크기조절

이수정 교수 "피해자 행세하며 그 집에서 살았을 것"

정유정(23) /사진=뉴스1, 부산경찰청
정유정(23) /사진=뉴스1, 부산경찰청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가 또래 여성을 살해한 정유정(23)이 잡히지 않았다면 "지금까지 피해자 행세하며 그 집에서 살고 있었을 것"이란 추측을 내놨다.

지난 5일 오후 YTN라디오 '신율의 뉴스 정면승부'에 출연한 이 교수는 '만약 당시 잡히지 않았다면 또 살인했을까'라는 물음에 "그 대목은 굉장히 예측하기는 어렵다"고 답하며 이같이 분석했다.

연쇄 살인마처럼 움직였을지는 판단이 어렵지만, 피해자인 척 지냈을 가능성은 있다고 본 것이다.

이 교수는 "정유정이 피해자의 물건인 휴대전화나 주민등록증을 챙겼다. 피해자는 혼자 사는 여자였고, 지금은 일단 집이 빈 상태"라며 "이런 점을 볼 때 아마 검거되지 않았으면 (정유정이) 그 피해자인 양 일정 부분 그 집에서 생활했을 가능성은 얼마든지 있다"고 주장했다.

그 판단의 근거로 "본인이 평상시에 동경하던 그런 대상을 굳이 찾아서 피해자로 물색했다"는 점을 들었다.

이 교수는 "이 사람(정유정)이 선택한 피해자는 영어 교사, 그것도 일류대를 나온 사람이었다"며 "그것은 어쩌면 자기가 되고 싶었던 모습일 수도 있기에 동경의 대상을 피해자로 선택했고 그 사람을 마지막까지 기망하기 위해서 교복까지 중고로 사다가 입고 갔다"고 지적했다.

이어 "교복은 여러 가지로 불편함을 유발하는 의복이다. 혈흔 같은 게 쉽게 묻기도 하고. 어떻게 보면 유용하지 않은 선택을 한 것은 이 사람의 욕구와 상당히 밀접히 연관성이 있을 것"이라며 평소 피해자와 같은 상대를 동경했기에 잡히지 않았다면 그 사람 행세하면서 그 집에서 살았을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한편 정유정은 지난달 26일 오후 부산 금정구에 있는 A씨의 집을 찾아가 흉기로 살해 후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정유정은 범행 이틀 전 과외 중개 앱(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혼자 사는 A씨에게 '자녀의 과외 교사를 구한다'는 이유로 접근했고 당일 중고로 산 교복을 입고 A씨의 집을 찾아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조사에서 정유정은 "TV에서 범죄·수사 프로그램을 보며 실제로 살인해보고 싶은 충동을 느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강 수사 차원에서 진행된 사이코패스 진단 검사에서는 정상인 범주를 넘어선 결과가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미국 '가드레일'에 등 터지는 K-반도체…中도 한국 걱정할 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