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과자 1봉 7만원' 상인 "먹고 살기 힘들어서"…영양군 이어 직접 사과

머니투데이
  • 김도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5,428
  • 2023.06.06 20:26
  • 글자크기조절
/사진=KBS2 '1박 2일 시즌4'
/사진=KBS2 '1박 2일 시즌4'
KBS 2TV 예능 '1박2일' 시즌4 방송 이후 불거진 전통시장 바가지 논란에 대해 경북 영양군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영양군은 6일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 사과문을 게재하며 "'1박2일' 프로그램에서 방영된 옛날과자 바가지 논란과 관련,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5일 우리 군(영양군)이 배포한 해명자료에서 이번 일을 마치 외부상인만의 문제인 것처럼 언급한 것에 대해서도 부적절했음을 인정하며 거듭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상거래 질서 확립 대책을 마련해 국민과의 신뢰가 지켜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사진=경북 영양군청 누리집 갈무리
/사진=경북 영양군청 누리집 갈무리

자신을 해당 상인이라고 밝힌 누리꾼 역시 군청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해당 상인은 "변명하지 않겠다. 코로나로 인해 먹고 살기 힘들어서 과자 단가를 높이 책정했다"며 "모든 상인 여러분, '1박2일' 관계자 여러분 죄송하다"고 했다.

이어 "이런 일을 처음 겪어서 어떻게 글을 써야할지 모르겠다. 진심이 전달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전날인 5일 영양군청은 홈페이지를 통해 해당 상인은 외부 상인이라며 선을 그었으나 하루만에 태도를 바꾼 것이다. 전날 해명자료에서 영양군청은 (해당 상인은) 외부상인으로 영양전통시장 상인들과는 전혀 무관함을 알려드린다"며 "이런 곳에서 터무니없는 가격으로 판매를 한다면 금방 소문이 나서 영업이 거의 불가능 한 곳"이라고 했다.

앞서 지난 4일 전파를 탄 '1박2일 시즌4'에서는 출연자들이 지난달 중순 열린 '제18회 영양산나물축제' 기간 영양군 재래시장을 찾아 옛날 과자를 구입하는 과정이 그려졌다.

김종민은 "어르신들이 (전통 과자를) 좋아하신다"며 시식에 나섰다. 김종민은 봉투에 과자를 담은 뒤 무게를 측정하기 위해 상인에게 건넸다. 과자의 무게는 약 1.5㎏. 100g당 단가는 약 4499원으로, 한 봉지에 무려 가격이 6만8000원대로 매겨졌다. 더구나 상인은 1봉지당 7만원씩을 요구했다.

세 멤버가 가격이 너무 비싸다며 당황하는 사이 상인은 과자 세 봉지를 포장해 다시 건넸다. 멤버들이 "10만 원에 맞춰달라"고 부탁했으나 상인은 "아까 (시식으로) 먹은 게 얼만데"라며 단칼에 거절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 종목' 중 하나라도 가진 개미는…추석 주식 얘기에 웃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