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세계은행, 올해 세계 성장률 전망 2.1%로 상향…중국은?

머니투데이
  • 윤세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7 07:06
  • 글자크기조절
중국의 한 스피커 공장의 조립 라인 모습/AFPBBNews=뉴스1
중국의 한 스피커 공장의 조립 라인 모습/AFPBBNews=뉴스1
세계은행(WB)이 2023년도 세계 경제 성장률을 2.1%로 전망했다. 종전 전망치보다 0.4%포인트 상향 조정한 것이다.

6일(현지시간)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세계은행은 이날 발표한 세계경제전망 보고서에서 세계 경제가 예상보다 높은 회복력을 보이지만 성장 둔화 흐름은 계속된다며 올해 성장률을 2.1%로 제시했다. 지난 1월에 예상했던 1.7%보다 높아졌지만 지난해 성장률인 3.1%보다는 1.%포인트 낮다.

내년에는 2.4% 성장을 예측했다. 당초 2.7%에서 0.3%포인트 낮춘 것이다.

세계은행은 "단기적으로 약한 성장 전망과 고조된 위험은 코로나19 대유행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글로벌 금융 상황의 급격한 긴축이라는 중첩된 충격으로 인해 악화해 온 잠재 성장률의 장기적인 둔화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이어 "세계 경제 성장은 더 광범위한 은행 부문의 스트레스가 발생하거나 더 지속적인 인플레이션 압력이 예상보다 더 긴축적인 통화정책을 촉발할 경우 예상보다 더 약화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구체적으로는 올해 미국이 1.1%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고, 유로존과 일본은 성장률이 1%에도 못 미칠 것으로 봤다. 올해 선진국 전체 성장률은 0.7%에 불과하고 내년에도 1.2%에 그치리라는 전망이다.

중국을 비롯한 신흥국은 지난해 3.7%에서 올해 4.0%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예상됐다. 다만 올해 5.6% 성장이 기대되는 중국을 제외할 경우엔 나머지 신흥국 성장률은 2.9%에 불과할 것으로 전망됐다. 중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1월의 4.3%에서 1.3%포인트 올라갔지만 나머지 신흥국에 대한 전망치(1월 2.7%)는 상승폭이 작다.

우크라이나를 침공 중인 러시아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0.2%로 제시됐다.

세계은행은 "성장률 하방 위험에는 예상보다 심각한 글로벌 금융 압박과 지속적인 인플레이션이 포함될 수 있다"며 "지정학적 긴장, 분쟁과 사회적 불안, 기후 변화로 인한 자연재해도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위험이 구체화할 경우 신흥국의 장기적 성장 둔화가 우려된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2시간에 빼앗긴 일, 근로자가 더 달라고 아우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