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윤종규 KB금융 회장, 아태지역 '넷제로' 행사서 '기후 리더십'

머니투데이
  • 오상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7 09:41
  • 글자크기조절
탄소중립을 위한 글래스고 금융연합 아태지역 자문위 회의
탄소중립을 위한 글래스고 금융연합 아태지역 자문위 회의
KB금융그룹은 윤종규 회장이 지난 5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탄소중립을 위한 글래스고 금융연합(GFANZ)의 아시아-태평양 지역 자문위원회 제3차 회의'에 참석해 '넷제로' 전환을 위한 금융의 역할을 논의했다고 7일 밝혔다.

GFANZ는 전 세계 50개국 550여개 금융회사가 참여하고 있는 글로벌 연합체다. 금융을 통해 넷제로 경제를 촉진하고 기후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2021년 4월 설립됐다. 전세계 탄소 배출량의 50%를 차지하고 있는 만큼 아태지역의 친환경 경제로의 전환 필요성이 높아지면서 지난해 6월 GFANZ 아태지역 자문위원회가 구성됐다.

자문위는 설립 이후 아태지역이 친환경 경제로 신속하게 전환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고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다양한 정책과 추진 전략을 공유해왔다.

이번 3차 회의는 매년 싱가포르에서 개최되는 'GFANZ APAC Summit' 행사 첫 날 열렸다. GFANZ 아태 지역 자문위 설립 1주년을 맞아 대면으로 개최된 이번 회의에는미국증권거래위원회(SEC) 위원장을 지낸 메리 샤피로 GFANZ 부의장과 윤 회장을 비롯해 라비 메논 싱가포르 통화청 총재, 엄우종 아시아개발은행(ADB) 사무총장, 진리췬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이사장, 에디 위 홍콩 통화청 총재 등 총 9명의 자문위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이들은 지난 1년간 아태지역의 넷제로 전환을 위한 다양한 활동과 성과들을 점검하고, 주요 금융 기관의 우수사례를 공유하며 향후 아시아 지역의 넷제로 전환을 위한 운영 전략을 논의했다.

윤 회장은 이날 회의에서 "아태지역이 넷제로 경제로의 속도감 있는 전환을 위해서는 아태지역 금융기관뿐만 아니라 규제기관, 관련 산업 및 업계, NGO(비정부기구)와 같은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의 소통과 협력이 절실하다"며 "KB금융도 아태지역의 넷제로 목표 달성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하루만에 80% 수익" 공모주 강세…상장 앞둔 대어 뭐 있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