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금리 정점 찍었다"…개인, 국내 장기채 ETF 1900억 샀다

머니투데이
  • 김근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7 11:01
  • 글자크기조절

금리하락 노리며 저점매수…'KBSTAR KIS국고채30년 Enhanced ETF'에 824억 몰려

"금리 정점 찍었다"…개인, 국내 장기채 ETF 1900억 샀다
KB자산운용은 미국과 한국의 기준 금리가 하향 안정화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면서 국내 장기채ETF(상장지수펀드)가 개인투자자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연초 이후 국내 장기채권(듀레이션 10년 이상)ETF 시장에서 개인 순매수 규모는 1900억원에 이른다.

최근 한 달간 장기채 ETF는 금리 반등으로 수익률이 높지 않았지만 앞으로 금리 하락을 노리는 개인투자자들이 저점매수에 나서면서 오히려 개인 순매수는 꾸준히 늘고 있다.

기존에는 채권이 안전자산으로만 여겨졌지만, 최근 ETF 중심으로 라인업이 확대되면서 채권투자를 통해 고수익을 추구하는 개인투자자들이 많아졌다.

특히 변동성이 큰 장기채 ETF가 늘어나면서 기관투자자의 전유물이었던 채권이 개인투자자들에게 매력적인 투자수단으로 급부상했다.

가장 많은 개인 자금이 유입된 국내 장기채권 ETF는 'KBSTAR KIS국고채30년 Enhanced ETF'로 연초 이후 824억원이 몰렸다.

'KBSTAR KIS국고채30년 Enhanced ETF'는 KIS국고채30년Enhanced 지수의 일간 수익률을 1배 추종하는 ETF로, 듀레이션이 24.78년으로 긴 채권형 ETF다. 금리하락 시 높은 자본 차익을 기대할 수 있다.

금정섭 KB자산운용 ETF마케팅본부 본부장은 "금리 정점론에 무게가 실리면서 듀레이션이 가장 긴 30년 장기채 ETF에 개인 매수세가 몰리고 있다"며 "장기채ETF는 금리가 하락할 때 상대적으로 더 많은 시세차익을 볼 수 있는 동시에 변동성이 높기 때문에 분할 매수하는 전략을 추천한다"고 설명했다.

KB자산운용은 지난 2월 국내 최초로 국채 30년물 수익률의 2배를 추종하는 'KBSTAR 국채30년레버리지KAP(합성) ETF'를 출시했다. 듀레이션은 38.5년으로, 국내 채권형 ETF 중 듀레이션이 가장 길어 금리 하락에 가장 적극적으로 투자할 수 있는 상품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포스코 산 조카 vs 에코프로 산 삼촌…추석 재테크 승자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