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한화오션 데뷔전 '전폭 지원' 김동관…"많은 투자, 시너지 확신"

머니투데이
  • 부산=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7 18:00
  • 글자크기조절

(종합)

7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제13회 국제해양방위산업전(MADEX 2023) 한화오션 부스를 찾은 김동관 한화그룹 부회장/사진=최경민 기자
7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제13회 국제해양방위산업전(MADEX 2023) 한화오션 부스를 찾은 김동관 한화그룹 부회장/사진=최경민 기자
"한화오션도 한화그룹의 가족이 됐기에 국내는 물론이고 해외에서도 인정받을 수 있도록 많은 투자와 중장기적 전략을 세우겠다."

7일 김동관 한화그룹 부회장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제13회 국제해양방위산업전(MADEX 2023)의 한화오션 부스를 방문해 이같이 밝혔다. 한화그룹의 방산 및 조선 업체 추가 M&A(인수합병)설을 직접 일축하면서 "당장 한화오션 정상화에 집중하고 있다"는 말도 더했다.

김 부회장은 김승연 회장의 장남으로 사실상 그룹 승계과정을 밟고 있다. 그가 '한화오션' 이름으로 처음 치러진 공식행사에 직접 모습을 드러내고, 언론까지 접촉해 전폭적 지원을 공식적으로 약속한 셈이다. 김 부회장은 한화오션의 전신인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진두지휘했고, 한화오션 기타비상무이사에 직접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재계 관계자는 "김 부회장이 언론과 직접 접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신중한 성격으로 알려졌는데, 나름 과감한 선택을 했다고 본다. 그만큼 한화오션을 중시한다는 뜻"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한화오션은 김 부회장이 꿈꾸는 '한국판 록히드마틴' 구상의 핵심에 있다. 한화오션은 국내 수상함 분야의 명가로 손꼽힌다. 40척 이상의 수상함을 건조했고, 이지스 구축함 '율곡이이함'을 만들었다. 영국·노르웨이 등에서 군함 사업을 수주할 정도로 국제적인 명성도 갖고 있다.

한화시스템,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등 육군과 공군 부문에 강점을 가졌던 한화그룹 입장에선 해군까지 포괄한 포트폴리오가 필요했고, 한화오션 인수로 승부수를 던졌다. 육·해·공 통합 라인을 바탕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방산그룹으로 거듭나는 게 김 부회장의 비전이다.

김 부회장은 "한화오션이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시스템과 함께 많은 분야에서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란 확신을 가지고 있다"며 "장점을 잘 살려 단순한 이윤 극대화 보다는 국가 안보와 세계 속의 한국 방산 역사를 확대해 나가는 데 중점을 두겠다"고 말했다.
김동관 부회장이 한화오션 거제사업장에 방문해 직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사진=한화그룹
김동관 부회장이 한화오션 거제사업장에 방문해 직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사진=한화그룹
이날 부산 방문 전 한화오션 거제사업장을 찾은 김 부회장은 "할 일이 많지만, 열심히 잘 하면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을 것이란 확신이 들었다"고 언급했다. 또 '인위적 구조조정'에 거리를 두며 "(경영난으로) 어쩔 수 없이 조직을 떠난 분들을 다시 모시고 오고, 추가 채용을 해서 앞으로 나아가야 할 단계"라고 힘을 줬다.

'MADEX 2023'에는 김 부회장의 이런 야심이 그대로 드러났다. 한화오션 뿐만 아니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시스템 역시 부스를 마련해 '해저에서 우주까지' 이르는 포트폴리오의 시너지를 선보였다. 한화오션의 함정에 한화시스템의 최신 전투체계를 적용하고,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리튬전지체계를 한화오션의 잠수함에 탑재하는 방식 등이다.

한화오션은 총 4종의 수상함을 전시했다. 울산급 Batch(배치)-III 호위함, 한국형 구축함(KDDX), 한국형 차세대 스마트 구축함 (KDDX-S), 합동화력함 등이다. 수출형 잠수함 2종과 무인잠수정을 포함한 해양 유무인 복합체계도 함께 선보였다. 울산급 배치-III 호위함은 특히 정부가 조만간 실시할 건조사업에서 수주를 따내는 게 목표인 기대주다.

HD현대중공업과의 경쟁이 불가피하다는 평가다. 전시회에서도 양사는 나란히 KDDX를 전시하며 은근한 신경전을 펼쳤다. 한화오션이 개념설계를 했고, HD현대중공업에서 기본설계를 진행 중인 사업이다. 내년에는 상세설계 및 함건조 사업 수주전이 펼쳐진다. 한화오션은 기본설계 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공정성이 훼손됐다며 HD현대중공업을 대상으로 국민감사를 청구하는 등 견제구를 던지고 있다.

양사는 이날 동시에 'MADEX 2023'을 계기로 밥콕 캐나다와 캐나다 방위 사업의 성공적인 사업수행을 위한 기술협력협약(TCA)을 체결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화오션 관계자는 "캐나다 함정 사업의 성공적인 진행을 위한 초석을 마련했다"고, HD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캐나다 수출용 잠수함 사업을 위해 핵심 기술력을 결집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900원, 바닥쳤다" 투자했더니 800원?…일학개미 울상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