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아이디어 탈취 논란' 롯데헬스케어, 관련사업 결국 접는다

머니투데이
  • 고석용 기자
  • 안채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153
  • 2023.06.07 18:45
  • 글자크기조절
베끼기 논란이 제기됐던 디스펜서 제품 /사진=알고케어
베끼기 논란이 제기됐던 디스펜서 제품 /사진=알고케어
스타트업의 아이디어를 베꼈다는 의혹을 받아온 롯데헬스케어가 결국 관련 사업을 철수하기로 했다. 아이디어 도용 피해를 주장해온 알고케어 측은 롯데헬스케어의 결정을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정지원 알고케어 대표는 7일 국회에서 열린 '스타트업 기술 탈취 피해근절 민당정 협의회'에서 "롯데헬스케어와 합의에 이르게 됐다"며 "합의된 내용은 △롯데헬스케어의 관련 사업 철수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기금 공동명의 기탁 △사업 협력을 위한 양사 간 노력"이라고 말했다.

앞서 알고케어와 롯데헬스케어는 올해 3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2023에서 유사한 방식의 제품을 전시해 아이디어 도용 분쟁을 겪어왔다. 카트리지 형태의 영양제를 디스펜서에 넣으면 사용자에게 맞춤형으로 영양제가 토출되는 개념의 제품들로 알고케어가 2021년부터 CES에 출품해온 제품이다. 롯데헬스케어는 그동안 디스펜서가 정수기나 캡슐커피처럼 일반적인 개념이라며 도용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지난 1월 시작된 양측의 공방은 5개월째 평행선을 달렸다. 지난 3월에는 롯데헬스케어 측에서 합의를 제안했으나 불발됐다. 하지만 스타트업의 아이디어를 도용했다는 논란과 꼬리표가 이어지면서 롯데헬스케어 측이 자체적으로 사업 철회를 결정한 것으로 풀이된다.

합의와 별개로 양측은 정부의 기술 탈취 분쟁 관련 조사를 정상적으로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롯데헬스케어는 중소벤처기업부와 공정거래위원회, 특허청으로부터 기술분쟁 관련 조사를 받아왔다. 이중 중기부 기술분쟁조정 건은 알고케어 측의 취하로 취소됐지만, 공정위와 특허청의 분쟁조사는 지속될 예정이다. 롯데헬스케어 측은 이번 합의에서 공정위나 특허청의 조사 결과가 어떻게 나오든지 순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진다.

정지원 대표는 "양사의 합의가 앞으로 기술 탈취와 아이디어 도용 문제를 겪을 스타트업에게 좋은 사례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특히 대기업이 합의했을 때 대기업에도 도움이 된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일부 협업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민의힘과 정부는 이날 국회에서 대기업의 스타트업 기술 탈취를 막기 위한 대책을 논의했다. 기술 탈취에 대한 징벌적 손해배상제의 상한을 현행 3배에서 5배까지 강화하고, 피해기업에 대해서는 사후 회복을 위한 경영안정자금 등 보증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박대출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윤석열 정부는 중소기업 기술 탈취 근절을 국정 과제로 선정한 바 있다"며 "이를 실천하기 위해 기술 탈취 불법행위를 엄단할 수 있는 제도적 기반과 사회적 분위기를 조성해 나가기로 당정이 뜻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박대출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스타트업 기술탈취 예방 및 회복 지원 민·당·정 협의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3.06.07.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박대출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스타트업 기술탈취 예방 및 회복 지원 민·당·정 협의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3.06.07.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 종목' 중 하나라도 가진 개미는…추석 주식 얘기에 웃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