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허위 기록 꾸민 뒤 요양급여 5억원 가로챈 복지센터장 구속

머니투데이
  • 하수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7 20:08
  • 글자크기조절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요양 서비스 관련 서류를 허위로 꾸며 국민건강보험 지급 급여를 가로챈 복지센터장이 구속됐다.

광주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7일 보조금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사기 등 혐의를 받는 지역 모 복지센터장 A씨를 구속했다.

또 해당 범행에 공모한 소속 사회복지사 21명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이들은 2018년부터 최근까지 5년 동안 지역 노인들을 상대로 한 재가 요양 서비스 제공 내역을 허위로 꾸민 뒤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요양 급여 약 5억원을 부정수령한 혐의를 받는다.

조사 결과 이들은 재가 요양 복지 서비스를 받는 노인들의 집에 잠시 방문한 뒤 서비스 제공을 하지 않고 출·퇴근 증빙 기록인 '스마트 태그'만 찍고 떠나는 방식으로 범행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 같은 범행을 묵인한 서비스 수요자들에게는 수수료 명목으로 공단에서 받아낸 요양급여에서 20여만 원씩 떼줬다. 나머지 요양 급여는 A씨 등 관계자가 나눠 가진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사례와 같은 범죄가 지역에 더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추가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탕후루' 열풍이 주가 올렸다?...설탕주 오른 이유 따로 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