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한봉지 7만원? 변명하면 단가 공개"…인간극장 '과자왕', 바가지 일침

머니투데이
  • 안재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270
  • 2023.06.07 21:00
  • 글자크기조절
1박2일 캡쳐/사진=KBS
1박2일 캡쳐/사진=KBS
시장에서 옛날 과자를 파는 강성구씨가 경북 영양 산나물축제장에서 발생한 옛날 과자 바가지 논란과 관련 "단가가 사악하다"고 비판했다.

강씨는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1박 2일' 장면을 갈무리해 올린 뒤 "100g 4499원, 1㎏에 5만원. 전형적인 바가지! 호구 잡는 장사!"라고 적었다. 이어 "'1박 2일'에 나온 집은 문제가 많은 집이다. 이런 분들 덕분에 비싼 씨앗 강정도 100g을 1500원에 파는 저는 항상 대박 난다"고 했다.

전북 익산시의 한 시장에서 옛날 과자를 판매하는 강씨는 지난 2016년 '인간극장'에 '과자왕'으로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강씨는 "잘못할 수도, 실수할 수도 있다. 무조건 변명하지 않고 사과하는 게 맞다"며 "100g에 1500원 판매되는 과자를 영양군 축제라고 4499원? 단가가 사악하다. 누가 시장에서 7만원 이렇게 파냐"고 했다.

강씨는 "칼만 안 들었지 강도다. 팔고 튀는 '팔튀'다. 코로나로 인해서 장사가 힘들어서 이렇게 팔았다는 해명도 더 이상 변명하시면 과자 단가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강씨는 "바가지 장사, 호구 장사 뿌리 뽑아 근절해야 한다. 물가가 올라 과자 가격이 오른 건 사실이지만, (영양 시장 상인은) 자기 방식대로 멋대로 장사"라며 "손님들 경계심 풀고 (과자) 담고 뻔뻔히 돈 받는 장사는 절대 허락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삼성반도체 8만 출근길 막혔는데…국토부·경찰 핑퐁게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