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지하철 화장실 10대 변사체서 '좀비 마약'이…"매우 위험한 신호"

머니투데이
  • 하수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606
  • 2023.06.07 23:09
  • 글자크기조절
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지난해 9월. 고등학생 A군(당시 19세)이 자신의 집 거실에서 엎드려 사망한 채 발견됐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국과수) 부검 결과 A군의 혈액에선 합성대마 성분과 함께 치사 농도의 MDMA(일명 엑스터시)가 나왔다.

#2021년 6월 서울의 한 지하철 역사 내 화장실에서 B군(당시 19세)이 쓰러진 채 발견됐다. 병원으로 후송됐지만 끝내 숨졌는데 국과수 부검 결과 A군 몸에서 합성마약 펜타닐이 검출됐다. A군의 사인은 펜타닐 급성중독으로 드러났다.

마약사범이 급증함에 따라 변사체에서 마약류가 검출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7일 국과수가 김웅 국민의힘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부검 사체에서 마약류가 검출된 건수는 총 69건으로 나타났다. 2021년 43건에서 1년 새 60.47% 급증한 수치다.

변사체에서 검출되는 마약의 종류는 필로폰이 49건으로 가장 많았고, 펜타닐이 7건으로 뒤를 이었다. 검출되는 마약의 종류가 다양해지는 경향을 보였다.

국과수 관계자는 "현재 미국에서 10대 사망률 1위가 펜타닐 중독으로 인한 사망"이라며 "값싼 중국산 원료 공급으로 다른 마약류에 비해 접근이 쉽다 보니 펜타닐의 국내 유입 또한 증가 추세를 보이는데, 심각한 사회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부검 사체에서 신종 마약 검출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는 건 매우 위험한 마약 확산 신호"라며 "국과수 내 마약대응과를 신설해 신종 마약 탐색, 남용 현황 모니터링 등 마약 대응 기능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포스코 산 조카 vs 에코프로 산 삼촌…추석 재테크 승자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