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태원 유가족들, 용산구청장 출근 저지 시위…구청직원·경찰과 대치

머니투데이
  • 김지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8 10:11
  • 글자크기조절
/사진제공=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시민대책회의
/사진제공=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시민대책회의
이태원 참사 유가족들이 참사에 부실하게 대응했다는 혐의로 구속기소됐다가 보석 석방된 박희영 용산구청장 출근을 막으려다가 용산구청 내에서 소란이 빚어졌다.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시민대책회의는 8일 오전 8시쯤 서울 용산구청 앞에서 박 구청장의 출근을 기다렸다. 박 구청장이 모습을 드러내지 않자 8시15분쯤 9층에 위치한 구청장실 앞으로 이동했다.

박 구청장은 이날 오전 7시 이전에 출근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일부 유가족과 시민들은 구청장실 문 앞에 사퇴촉구문을 붙이고 닫힌 문을 두드리며 '문을 열어라', '박희영은 사퇴하라' 등 구호를 외쳤다.

이들이 구청장실 문고리를 잡아당기자 구청 직원들이 제지하면서 한때 분위기가 격화하기도 했다. 현장에 있던 경찰관들이 제지하면서 큰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다.

유가족들은 30분여 구청장실 앞에서 대치하다 오전 9시로 예정된 사퇴 촉구 기자회견을 진행하기 위해 청사 정문 앞으로 이동했다. 유가족들은 박 구청장이 참사 책임이 있는 만큼 출근을 해서는 안되고 사퇴를 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한편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재판장 배성중)는 지난 7일 서약서 제출과 주거지 제한, 보증금 납입 등을 조건으로 박 구청장에 대한 보석을 인용했다. 박 구청장이 구속기소된 지 5개월 만이다. 박 구청장과 함께 구속 기소된 최원준 전 용산구 안전재난과장도 보석 석방됐다.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시민대책회의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시민대책회의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로나 이어 암 정복 도전…'mRNA 산업화' 이끈 두 과학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