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북유럽 원전 수출 교두보 확대한 한수원..."원전 10기 수출 박차"

머니투데이
  • 정진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8 11:17
  • 글자크기조절
황주호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지난달 31일(현지시간) 핀란드에서 국영 에너지 기업인 포툼사와 원전 관련 상호협력 MOU를 체결했다./사진=한수원
황주호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지난달 31일(현지시간) 핀란드에서 국영 에너지 기업인 포툼사와 원전 관련 상호협력 MOU를 체결했다./사진=한수원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이 북유럽 원자력발전소(원전) 수출 시장 진출에 힘을 쏟고 있다. 원전 수요가 있는 나라들로부터 수주 관련 러브콜을 받는 등 수출에 청신호가 켜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8일 한수원에 따르면 황주호 한수원 사장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핀란드를 방문해 핀란드 국영 에너지 기업인 포툼(Fortum)사와 원전 기술 및 사업개발과 관련해 상호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포툼은 핀란드와 스웨덴의 대형 원전 또는 소형모듈원자로(SMR) 건설을 위한 타당성평가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MOU를 통해 두 회사는 △북유럽지역 신규원전사업 △SMR 기술개발 및 사업화 △원전 엔지니어링 사업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해 협력하기로 했다.

또 가동 원전의 안전하고 효율적인 운영을 위해 원전 운영정비 분야의 협력도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

앞서 한수원은 포툼과 2018년부터 정기적인 원전 운영정비 경험 교류를 통해 유럽지역 진출을 위한 기반을 확보해 왔다. 원전 열병합 기술, 3D 프린팅 기술 등을 공동 개발하면서 상호 신뢰를 구축해온 양사는 이번 MOU를 계기로 상호협력을 한층 강화할 방침이다.

황 사장은 "이번 MOU는 한수원이 북유럽지역 원전사업을 확대할 수 있는 교두보가 될 것"이라며 "북유럽 최대 전력사인 포툼과 한수원이 상호협력을 통해 발전하는 동반자 관계로 나아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황주호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지난 2일(현지시간) 네덜란드 인터컨티넨털 암스텔 호텔에서 네덜란드 원전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사업 설명회를 가진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한수원
황주호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지난 2일(현지시간) 네덜란드 인터컨티넨털 암스텔 호텔에서 네덜란드 원전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사업 설명회를 가진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한수원
황 사장은 지난 2일(현지시간)엔 네덜란드로 건너가 한국원전수출산업협회(KNA)와 함께 한국 원자력 산업계의 사업역량 등을 소개하는 행사를 개최했다.

네덜란드 인터컨티넨털 암스텔 호텔에서 열린 이날 행사엔 네덜란드 경제기후정책부(EZK), 원자력안전 및 방사성방호청(ANVS), 원전운영사(EPZ), 원자력연구원(NRG&PALLAS) 및 산업체 등에서 90여명이 참석했다.

한수원은 이 자리에서 국내 원전기술과 산업계의 우수함을 소개하고 양국 기업 간 분야별 B2B 협력회의를 진행해 양국 기업간 상호 협력과 인적교류를 확대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네덜란드 정부는 안정적인 전력공급 및 국가 에너지안보 확보,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지난해 말 원전 건설 로드맵을 발표하고 1000MW 이상의 원전 2기 건설을 계획하고 있다.

황주호 한수원 사장은 "이번 행사가 양국 기업간 협력체계 구축 및 미래시장 확대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수원의 이번 유럽 방문은 산업통상자원부의 적극적인 원전 세일즈 정책이 뒷받침했다. 우리 정부는 현재 2030년까지 원전 10기 수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2009년 UAE(아랍에미리트) 바라카 원전 수주 이후 13년 만인 지난해 8월 이집트 엘다바 원전 프로젝트(3조원 규모) 수주에 성공했다. 또 폴란드와도 정부 간 양해각서(MOU) 및 기업 간 협력의향서(LOI)를 체결하며 수주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체코 정부는 원전 1기를 추가하는 계획을 확정한 상황에서 내년까지 이를 추진할 사업자를 선정하고 있다. 정부는 한수원 등과 함께 원전 수출을 위한 '팀코리아'를 구성해 수주 노력을 펼치고 있다.

이창양 산업부 장관은 최근 기자간담회에서 "앞으로 원전 10기 수출이 목표인데 가능하다고 본다"며 "폴란드에서만 최소 2기를 포함해 체코, 다른 논의되는 국가 등을 포함하면 최소 10기 수출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로나 이어 암 정복 도전…'mRNA 산업화' 이끈 두 과학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