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해루질'이 뭐길래…인천 갯벌서 또 사망사고, 벌써 4명째

머니투데이
  • 하수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8 09:53
  • 글자크기조절
실종자 수색하는 해경의 모습. /사진제공=인천해양경찰서
실종자 수색하는 해경의 모습. /사진제공=인천해양경찰서
인천 연안 갯벌에서 어패류를 잡다가 고립돼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8일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27분쯤 인천시 옹진군 영흥도 내리 인근 갯벌에서 "물이 들어와서 갯벌에 고립됐다"는 60대 여성의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경찰의 공동 대응 요청받은 해경과 소방 당국은 해변에서 400m가량 떨어진 갯벌에서 60대 여성 A씨를 발견했다. 이어 A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해경은 A씨가 해루질을 하다가 고립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해루질은 밤에 갯벌에서 불빛을 이용해 어패류를 잡는 어로 방식을 말한다.

해경 관계자는 "신고는 직접 A씨가 했다"며 "A씨가 해루질을 하다 고립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나 자세한 사실관계는 파악해봐야 한다"고 고 말했다.

이처럼 최근 해루질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앞서 지난 4일 인천 중구 무의도 하나개해수욕장 인근 바다에서 해루질을 하던 40대 남녀 동호회원 2명이 밀물에 고립돼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됐다. 지난달 17일에도 같은 해수욕장에서 해루질을 하던 50대 여성이 실종됐다가 지난 4일 숨진 채 발견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로나 이어 암 정복 도전…'mRNA 산업화' 이끈 두 과학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