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포스코인터, 현대차 최고급 전기차 '250만대' 구동모터코아 공급

머니투데이
  • 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8 10:14
  • 글자크기조절
그래픽=포스코인터내셔널
그래픽=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인터내셔널은 8일 자회사 포스코모빌리티솔루션이 현대자동차와 2025년부터 2034년까지 양산할 차세대 최고급 플래그십 전기차 250만대 규모의 구동모터코아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구동모터코아는 이차전지와 더불어 친환경차의 심장인 구동모터를 구성하는 핵심 부품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자회사로 2020년 독립한 포스코모빌리티솔루션은 국내 1위의 구동모터코아 제조사다. 지난해 11월 현대자동차의 차세대 하이브리드SUV 차량용 모터코아 340만대, 지난 1월 준중형 전기차 SUV 모델 95만대 공급계약도 확정했다. 이번 수주를 더하면 2025년부터 2034년까지 10년간 총 685만대 규모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친환경 모빌리티 사업 확대를 위해 국내, 북미, 유럽, 중국 등지에 설립된 해외 공장을 가동해 2030년까지 700만대 이상의 구동모터코아 글로벌 생산판매체제를 구축하고 글로벌 시장 점유율 10%이상을 확보할 계획이다.

국내에는 천안과 포항에 200만대 생산체제를 구축했다. 중국에는 지난해 3월 연간 90만대 생산 규모의 신규 공장을 착공해 하반기 완공을 앞두고 있다. 멕시코에는 올해 하반기부터 연간 150만대 규모의 생산공장을 본격적으로 가동한다. 유럽에서는 폴란드를 생산기지로 낙점하고 연내 공장을 착공한다. 2025년 하반기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구동모터코아 생산 뿐만 아니라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친환경차 부품 유통망 확장에도 나서고 있다. 지난해 전기차 부품 수출 4억 달러 달성에 이어, 올해는 지난해 대비 100% 성장한 8억 달러 누적 수주를 달성했다. 생산부터 유통까지 아우르는 '친환경차 부품 전문회사'로 입지를 다진다는 방침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포스코홀딩스의 리튬 조달능력, 포스코의 자동차강판 생산능력, 포스코퓨처엠의 양극재 생산기술 그리고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친환경차 부품 제조 및 유통 역량을 이으면 포스코그룹의 친환경 모빌리티 밸류체인 청사진이 완성된다"며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생산거점을 확보하고 고도의 트레이딩 노하우를 접목해 미래 친환경차 부품시장의 선두주자로 발돋움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로나 이어 암 정복 도전…'mRNA 산업화' 이끈 두 과학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