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구타 유발자네" 중증장애인들 목 조르고 폭행한 재활교사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8 10:54
  • 글자크기조절
인천의 한 장애인시설에서 중증 장애인들을 폭행한 재활교사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인천의 한 장애인시설에서 중증 장애인들을 폭행한 재활교사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인천의 한 장애인시설에서 중증 장애인들을 폭행한 재활교사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8일 뉴스1에 따르면 인천지법 형사6단독(판사 신흥호)는 장애인복지법위반 혐의로 연수구 모 장애인시설 재활교사 A씨(45)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고 이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2월4일 오후 1시5분쯤 인천시 연수구 한 장애인 시설 옆 교회 강당에서 중증 자폐성 장애인 B씨(26)의 뒤에서 양팔로 목을 조르고 다리로 몸을 휘감아 움직이지 못하게 한 뒤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같은 해 5월4일 오전 9시35분쯤에는 같은 시설에서 중증 자폐성 장애인 C씨(21)를 향해 "구타하고 싶은데, 구타 유발자다"라고 말하고 같은 날 오전 10시11분쯤 목을 조른 뒤 허벅지를 꼬집은 혐의다.

A씨는 지난 2021년 9월23일부터 지난해 5월12일까지 이 시설에서 재활교사로 근무하면서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사회재활교사로서의 의무를 저버리고 범행을 했다는 점에서 죄질이 좋지 않으나 형사 처벌받은 전력이 전혀 없고 다수의 시설 장애인 부모들이 피고인의 선처를 탄원하고 있는 점, 피해자 1명과 합의했고 나머지 1명에게는 500만원을 공탁한 점 등을 종합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세금도 차값 기준, 전기차 사겠나"…새 먹거리 찾는 K배터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