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내일 시청 가야 하는데"…최루탄에 쓰러진 영원한 청춘[뉴스속오늘]

머니투데이
  • 하수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9 06:00
  • 글자크기조절

[편집자주] 뉴스를 통해 우리를 웃고 울렸던 어제의 오늘을 다시 만나봅니다.

= 1987년 시위 도중 경찰이 쏜 최루탄에 맞고 쓰러져 숨진 이한열 열사의 모습이 담긴 사진 2점이 공개됐다. 당시 내셔널지오그래픽 사진기자로 한국을 찾은 네이션 벤은 6월 민주항쟁 30주년을 맞아 이한열기념사업회에 이 사진을 제공했다. 사진은 1987년 6월 9일 서울 연세대학교 정문에서 경영학과 2학년생이었던 이한열 열사가 최루탄에 맞아 쓰러져 도서관학과 2학년생 이종창씨가 뒤에서 부축하고 있는 모습. (네이션 벤 제공) 2017.5.20/뉴스1
= 1987년 시위 도중 경찰이 쏜 최루탄에 맞고 쓰러져 숨진 이한열 열사의 모습이 담긴 사진 2점이 공개됐다. 당시 내셔널지오그래픽 사진기자로 한국을 찾은 네이션 벤은 6월 민주항쟁 30주년을 맞아 이한열기념사업회에 이 사진을 제공했다. 사진은 1987년 6월 9일 서울 연세대학교 정문에서 경영학과 2학년생이었던 이한열 열사가 최루탄에 맞아 쓰러져 도서관학과 2학년생 이종창씨가 뒤에서 부축하고 있는 모습. (네이션 벤 제공) 2017.5.20/뉴스1
"내일 시청(6.10 대회)에 가야 하는데…"

1987년 6월 9일. 최루탄 연기가 가득한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앞. 20세 청년이 뒷머리에 최루탄을 맞고 정신을 잃기 전 이같이 읊조렸다.

쓰러진 청년의 이름은 이한열. 이한열은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의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박종철군 고문살인 은폐 조작 규탄 및 민주 헌법쟁취 국민대회'를 하루 앞두고 열린 '6·10 대회 출정을 위한 연세인 결의대회'에서 전경이 쏜 최루탄에 뒷머리를 맞고 후유증을 앓다 요절했다.

이한열 열사를 영원한 청년으로 남게한 전투경찰의 피격은 1987년 6월 항쟁과 6·29 선언의 도화선이 됐다.


대낮에 날아오르는 최루탄에 피격된 대학생…6월 민주화 항쟁 도화선


연세대학교 김대중도서관이 공개한 이한열 열사의 관 사진. /사진제공=연세대학교 김대중도서관
연세대학교 김대중도서관이 공개한 이한열 열사의 관 사진. /사진제공=연세대학교 김대중도서관

1966년 8월 29일 전라남도 화순군 능주면 남정리에서 태어난 이한열은 어린 시절 대부분을 광주광역시에서 보냈다.

5.18 민주화 운동 당시 중학생이었던 이한열은 부모님의 당부에 따라 집에 가만히 있었다. 이한열은 대학생이 되고서야 5.18 민주화 운동 진상을 알게 돼 충격을 받고 본격적으로 민주화 운동에 관심을 가지게 된다.

1986년 연세대학교 경영학과에 입학한 이한열은 중앙동아리 '만화사랑'을 만들어 민주화 운동에서 중심적인 역할을 했다. 운동권 학생들과 진짜 만화가 좋아서 들어온 학생들 간의 가교 같은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1987년 6월 9일 사고 당일. 6·10 대회 출정을 위한 범연세인 총궐기 대회'에서 시위대의 일원으로 참여한 이한열은 그날 오후 4시 40분쯤최루탄을 공격적으로 쏴대는 전투경찰들을 피해 교문 안으로 뛰어 들어갔다.

날아오르는 최루탄을 피해 피신하다 결국 그는 수평으로 직사된 최루탄에 후두부를 피격당하고 만다.

같은 날 오후 5시 30분에 이한열은 "내일 시청에 나가야 하는데…"라는 마지막 말을 남기고 혼수상태에 빠졌다. 이때 이한열의 왼쪽 뇌 전체에 피멍이 들어 있었다.


대학생 죽음에 '넥타이 부대'도 참여… 6.29 선언 끌어낸 민주화 항쟁


이한열 열사가 피격된 다음 날인 6월 10일. 서울시청 광장에서 열린 대규모 시위에는 학생만이 아니라 당시 30대 화이트칼라 직장인들, 속칭 "넥타이부대"가 대거 참여했다.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에 이어 또다시 대학생이 정부의 폭력 진압으로 희생되는 사건이 연이어 발생하자 제5공화국에 대한 국민들의 반감이 가중된 것이다.

정부는 앞서 6.10 집회를 막기 위해 원천 봉쇄에 나섰다. 선언문 발표가 예정된 성공회 서울주교좌성당을 수일 전부터 봉쇄했으며, 당일 차량 경적 시위에 동참할 것을 우려해 '경적을 울리는 모든 차량 운전자는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잡아넣겠다'고 뉴스를 통해 으름장까지 놨다.

정부는 서울 시내버스와 택시의 경적을 아예 제거했으며 수도권 전철은 시내 구간을 무정차 통과를 지시했다. 학교 단축 수업, 회사 조기 퇴근 등 수많은 조처가 쏟아져 나왔다.

하지만 이러한 정부의 조치 때문에 도리어 많은 사람이 시위에 참여하게 됐다. 조기 퇴근한 직장인 입장에서 지하철 무정차로 집은 못 가고, 서머타임으로 인해 날은 밝으니 오히려 자연스레 시위대에 합세할 환경이 갖춰진 것이다.

거리로 쏟아져 나온 시민들은 오히려 시위를 막는 전경들에게 '경찰도 대한민국 국민이다' '국민이면 이거 달아야 한다' 며 가슴에 장미꽃을 달아주는 모습까지 보이며 민주화운동을 이끌어 갔다.

이후 고조된 민주화운동의 분위기는 사실상 군사정권의 항복 선언인 6.29 선언을 끌어냈다.


전국 150만명이 운집해 추모 행렬…'직선제' 도입 개헌


= (서울=뉴스1) 박정호 기자 서울시가 서울광장 조성 10주년 및 서울기록관 건립을 기념해 "서울광장 기록수집·콘텐츠 개발사업"을 추진하면서 기록물 일부를 13일 공개했다. 사진은 1987년 7월 9일 열린 6월 항쟁관련 시청 앞에 모인 이한열 장례식 행렬 모습. (서울시 제공) 2014.4.13/뉴스1
= (서울=뉴스1) 박정호 기자 서울시가 서울광장 조성 10주년 및 서울기록관 건립을 기념해 "서울광장 기록수집·콘텐츠 개발사업"을 추진하면서 기록물 일부를 13일 공개했다. 사진은 1987년 7월 9일 열린 6월 항쟁관련 시청 앞에 모인 이한열 장례식 행렬 모습. (서울시 제공) 2014.4.13/뉴스1

이러한 민주화 운동의 도화선이 된 이한열 열사는 끝내 민주화의 과정을 직접 보지 못하고 사망한다. 뇌 손상이 심해 회복하지 못했고, 신체 저항력이 급격히 떨어져 합병증세인 폐렴이 생겼다.

이한열 열사는 25일간 버티다 1987년 7월 5일 오전 2시 5분에 20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이어 1987년 7월 9일 그의 장례식은 '민주 국민장'(民主國民葬)이라는 이름으로 장례식이 진행됐다. 서울에서는 연세대학교 본관 → 신촌 로터리 → 서울시청 앞 → 경복궁 광화문 앞 → 광주 5·18 묘역 순으로 이동하면서 진행됐다.

당시 추모 인파는 서울 100만 명, 광주 50만 명 등 전국적으로 총 160만 명으로 집계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두산로보틱스, 청약 증거금 33조원…올해 IPO 최대치 경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