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6일간 92구' KT 차기 클로저 'WBC 모드' 연투, 5연승+탈꼴찌 가져온 '막내의 투혼'

스타뉴스
  • 부산=양정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9 06:31
  • 글자크기조절
KT 박영현이 8일 사직 롯데전에서 연장 12회 말 투구하고 있다. /사진=KT 위즈 제공
KT 박영현이 8일 사직 롯데전에서 연장 12회 말 투구하고 있다. /사진=KT 위즈 제공
KT 박영현(오른쪽)이 8일 사직 롯데전에서 12회 말을 막아낸 후 포수 장성우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KT 박영현(오른쪽)이 8일 사직 롯데전에서 12회 말을 막아낸 후 포수 장성우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마치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나온 투수 같은 투혼이었다. KT 위즈의 '미래 클로저' 박영현(20)이 매일 같이 경기에 나와 팀의 '탈꼴찌'에 기여했다.

박영현은 8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2023 신한은행 SOL KBO 리그 원정경기에서 팀이 7-6으로 앞서던 연장 12회 말 마운드에 올랐다.

첫 타자 윤동희를 상대로 2볼로 시작한 박영현은 패스트볼로만 과감히 승부를 펼치며 헛스윙 삼진을 만들었다. 다음 타자인 대타 잭 렉스에게 왼쪽 큼지막한 타구를 맞은 그는 다행히 외야 뜬공을 유도했다. 박영현은 박승욱마저 좌익수 플라이로 처리하며 세 타자를 깔끔히 처리했다.

이날 박영현은 1이닝 1탈삼진 무실점을 기록, 세이브를 따냈다. 지난해 키움 히어로즈와 준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2이닝 퍼펙트 세이브를 기록하기는 했지만 정규시즌에서 달성한 건 이번이 데뷔 후 처음 있는 일이었다.

박영현은 경기 종료 후 "정신 없이 마운드에 올라 데뷔 첫 세이브를 챙길 겨를도 없었다. 경기 직후에는 실감이 나지 않았지만, 흥분을 가라앉히고 나니 기분이 좋다"며 소감을 밝혔다.

KT 박영현이 8일 사직 롯데전에서 연장 12회 말 투구하고 있다.
KT 박영현이 8일 사직 롯데전에서 연장 12회 말 투구하고 있다.
사실 이날 박영현의 등판은 예상하기 어려운 일이었다. 이번 사직 3연전의 첫 2경기에 모두 등판했기 때문이다. 6일 경기에서 2점 차 리드 상황에 올라와 1이닝 2탈삼진 퍼펙트를 기록했고, 다음날에도 8회에 등판해 한 점을 내주긴 했으나 실책으로 인한 점수였고 본인은 1이닝 비자책의 성적이었다.

지난 3일과 4일 수원 두산전에서도 연투를 감행했던 박영현은 기록상 5경기 연속으로 마운드에 오르게 된 셈이었다. 투구 수나 이닝도 적지 않았다. 두산전에서 1⅔이닝 13구, 2이닝 28구를 차례로 던진 그는 하루 휴식 후 롯데와 3연전에서 1이닝 16구-1이닝 22구-1이닝 13구를 투구했다. 6일 동안 6⅔이닝 92구를 던지며 선발투수급 투구를 보여줬다. 그야말로 국가대항전급 역투를 펼친 것이다.

당초 박영현은 8일 경기에서 등판하지 않을 예정이었다. 그러나 6명의 불펜투수를 쏟아낸 끝에 팀이 12회 초 리드를 잡자 이강철(57) KT 감독이 "한 번 승부를 걸어보자"며 결단을 내렸다고 한다. 박영현은 "몸 풀 때는 컨디셔닝에 집중하고 마운드에서는 팀 승리에만 신경을 썼다"면서 "급하게 올라갔지만 오히려 아드레날린이 폭발하는 느낌이었다"고 밝혔다.

KT 박영현.
KT 박영현.
박영현의 투혼은 헛되지 않았다. 연투의 시작점인 2일 경기만 해도 단독 10위로 최하위에 머물렀던 KT는 6일 경기에서 한화 이글스와 공동 9위가 됐다. 이어 남은 2경기도 모두 이기면서 5연승을 질주하는 동시에 탈꼴찌에 성공했고, 7위 삼성 라이온즈와 승차도 1경기까지 따라잡았다.

지난해 불펜 평균자책점 2위(3.61)였던 KT는 올 시즌 8위(4.56)로 떨어졌다. 지난해 구원진의 핵심이었던 김민수(31)가 제 궤도에 오르지 못했고, 주권(28) 역시 5월 중순에야 1군에 올라왔다. 이런 상황에서 프로 2년 차 박영현은 올해 27경기에서 1승 2패 10홀드 1세이브 평균자책점 2.35의 성적을 거두며 마무리 김재윤(8세이브, 평균자책점 1.48)과 함께 뒷문을 잠그고 있다. 1군 투수조 막내인 박영현은 형들의 짐까지 함께 떠맡고 있다.

지난해 포스트시즌 기간 "박영현이란 선수를 재발견했다"며 극찬했던 이 감독은 여전히 박영현을 애지중지 아끼고 있다. 이날 경기 전에도 "지금 볼로도 충분히 통한다. 야구 오래 하려면 시속 145km 정도만 던져주면 된다"며 애정 어린 충고를 전했다. 박영현 역시 "체력 안배를 위해 감독님께서 휴식일을 부여해주시는 점에 감사하다"고 밝혔다.

KT 박영현.
KT 박영현.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도체 바닥 찍고 무역흑자 2년내 최대…'그린라이트' 켰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