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5남매' 개그맨 아빠 인터뷰 조회수 터졌다…"돈으로 애 낳는거 아냐"

머니투데이
  • 구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769
  • 2023.06.08 15:45
  • 글자크기조절
/사진=JTBC '뉴썰' 유튜브 캡처.
/사진=JTBC '뉴썰' 유튜브 캡처.
5남매를 둔 '다둥이 아빠' 개그맨 정성호가 "아이를 많이 낳는 건 돈으로 되는 게 아니다"라며 정부의 저출산 대책을 비판해 화제다.

7일 JTBC뉴스 유튜브 채널엔 지난 3일 '뉴썰'에 출연한 정성호의 인터뷰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국내 저출산 문제와 그 해결책'을 얘기 나눈 정성호는 "많은 걸 가졌다고 아이를 낳는 게 아니다. '정성호 돈 많이 버니까, 성대모사 하나 할 때마다 얼마씩 버니까 애가 늘어난다'고 하는데, 그럼 (돈 많이 버는) 기업 회장은 애가 1000명, 1만 명 있겠냐"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아이를 키우는 데 있어 돈보다 중요한 것이 있는데 그게 바로 '희생'이다. 근데 요즘은 희생하고자 하는 마음이 많이 줄어든 것 같다"면서 "우리 사회도 여전히 부모가 희생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지 않는다"고 했다.

이어 "희생이라는 건 돈이 들어가는 게 아니다. 제가 말하는 건 아빠, 엄마가 희생할 수 있는 환경을 바꿔 달라는 것"이라며 "회사에서는 눈치 보이게 출근하라 하고 희생하라고 하면서 임신 6개월만 되면 '뭐라 그랬어. 결혼하니까 뽑지 말랬잖아'라고 이야기하면 누가 아이를 갖겠냐"고 덧붙였다.

또 정성호는 아이 한 명부터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하나를 낳아서 키우는데 엄마가 '그래, 이 정도면 하나 더 낳을 수 있겠다'고 해야 아이 하나가 더 생기는 것"이라며 "'하나도 힘든데 뭐? 둘째 낳으면 아파트를 줘? 오케이, 오늘 밤 아파트 사러 가자'고 하겠냐. 이게 무슨 육아냐"고 꼬집었다.

그는 아이들이 자랄 수 있는 환경으로 주변이 바뀌어야 한다고도 비판했다. 정성호는 "예전엔 학교 앞 몇 미터 안에 유흥업소 등을 못 지었는데, 요즘 그게 없어진 지 오래됐다"며 "그러니 부모들이 아이들한테 '빨리 들어와'라고 얘기하지 않고 '너 어디 갔어. 왜 전화 안 받아. 너 나가지 마'라고 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동시에 "이게 부모의 현실인데 이런 상황에서 '대한민국은 살기 좋은 나라다. 아이를 낳아서 6시까지 뛰어놀게 하세요' 이런 게 가능할까?"라고 반문했다.

정성호의 인터뷰 영상은 공개 하루도 안 돼 조회수 250만회를 돌파, 1만6000여개의 댓글이 달리는 등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누리꾼들은 "맞는 말이다. 저런 환경이 필요하다", "하나를 낳는 게 진짜 장벽인 거다", "가임기 여자들이 그저 돈이 없고 집이 없어서 애를 안 낳는 게 아니다", "돈이야 당연히 중요하지만 그건 낳은 이후 문제이고 일단 임신할 생각부터 들게 만들어야 한다" "소름 돋을 정도로 속이 뻥 뚫리는 이야기였다" 등 공감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 종목' 중 하나라도 가진 개미는…추석 주식 얘기에 웃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