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지붕 날릴 강풍' 태풍 구촐, 日 먼바다로 북상…한반도 영향은?

머니투데이
  • 김도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8 16:14
  • 글자크기조절
10일 이후 강수 모식도./사진=기상청 제공
10일 이후 강수 모식도./사진=기상청 제공
제3호 태풍 '구촐'(GUCHOL)이 일본 동쪽 먼바다로 북상할 것으로 예상돼 한반도는 영향권에서 벗어날 전망이다. 이번 주말에는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소나기가 예상된다.

8일 기상청은 정례 예보 브리핑을 열고 "태풍 '구촐'은 현재 필리핀 동쪽에서 북진과 서진을 반복하며 발달 단계에 있다"며 "향후 오키나와 남동쪽 일본 해상을 통과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지난 6일 오후 9시쯤 발생한 '구촐'은 태풍 강도 분류상 '분류없음' 단계로 북진·서진하다 이날 오전 9시를 기해 '중' 단계로 격상됐다. '중' 단계는 최대 풍속 초속 25m(시속 90km) 이상 초속 33m(시속 119km) 미만의 강풍을 보유한 태풍을 말한다. 이는 지붕이 날아갈 수 있는 수준의 강풍이다.

8일 오전 9시 기준 제3호 태풍 '구촐'(GUCHOL)의 예상 진로./사진=기상청 날씨누리
8일 오전 9시 기준 제3호 태풍 '구촐'(GUCHOL)의 예상 진로./사진=기상청 날씨누리

앞으로 구촐은 필리핀 열도를 향해 서진하면서 점차 경로를 북쪽으로 틀 전망이다. 오는 9일 오전 9시쯤 강도 '강' 태풍으로 격상되겠으며 같은 날 오후 9시쯤부터 본격적인 북상을 시작하겠다.

태풍과는 별개로 주말부터 한반도는 주기적으로 통과하는 상층 기압골의 영향으로 불안정한 대기 상태에 놓이겠다. 이에 따라 주말인 10~11일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강한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비가 내리는 지속 시간은 길지 않겠지만 빗줄기가 거셀 것으로 전망된다. 지역간 편차도 크겠다.

산에서는 지형 효과로 갑작스럽게 강한 비가 내릴 수 있다. 박중환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계곡이나 하천의 물이 갑작스럽게 불어날 수 있다"며 야영객과 나들이객 등이 안전사고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일부 지역에서는 천둥과 번개가 치겠고, 우박이 떨어지는 곳이 있을 수 있다.

이처럼 불안정한 대기 상태는 오는 13일까지 이어지겠다. 이에 따라 12~13일 사이에도 천둥·번개·우박을 동반한 소나기가 내릴 수 있다.

기온은 다음주 초까지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은 상태를 유지하겠다. 서울 기준 다음 주 아침 최저기온은 18~21℃, 낮 최고기온은 27~30℃를 오르내리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낮과 밤의 기온 차가 10℃ 이상으로 크게 나는 날이 많겠으니 건강 관리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로나 이어 암 정복 도전…'mRNA 산업화' 이끈 두 과학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