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해수부, 전북·경남 일부 해역에 올해 첫 해파리 주의단계 특보 발령

머니투데이
  • 세종=오세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8 17:06
  • 글자크기조절
경북 포항시 북구 환여동 해안가에서 발견된 노무라입깃해파리./사진=뉴스1
경북 포항시 북구 환여동 해안가에서 발견된 노무라입깃해파리./사진=뉴스1
해양수산부와 국립수산과학원이 8일 전라북도와 경상남도 일부 해역에 보름달물해파리 주의단계 특보를 발령했다.

수과원과 지방자치단체가 5월부터 예찰한 결과, 전북, 경남 내만을 중심으로 많게는 100㎡당 550여 마리까지 보름달물해파리의 어린 개체와 성체가 확인돼 이번 특보를 발령했다.

보름달물해파리는 우리나라에서 자생하는 해파리다. 독성은 약하지만 해파리 부착으로 인한 어구 손실 등의 피해를 일으킨다.

특히 여름철에는 일조량 증가, 기온 상승으로 연안 해역의 수온도 급격하게 상승할 것으로 전망되며 이에 따라 해파리의 성장도 더욱 빨라져 전북 전체해역, 경남 자란만·거제 해역에서 대량의 해파리가 꾸준히 출현할 것으로 보인다.

해수부는 주의단계 특보 발령과 동시에 수산정책실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중앙대책본부를 운영하며 특보가 발령된 지자체 등과 협조해 지역 어선을 투입하고 해파리를 제거할 예정이다.

또 해수욕장에서의 해파리 쏘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해수욕장에 차단망을 설치하고 예찰활동을 강화하는 등 피해 최소화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조승환 해수부 장관은 "해파리 출현에 대응해 올해 수립한 해파리 피해방지 종합대책 및 위기 대응 지침에 따라 신속히 대처해 나가겠다"며 "어업인과 해수욕객들도 피해를 입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하시고 해파리를 목격할 경우에도 적극적으로 신고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자료=해수부 제공
자료=해수부 제공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세금도 차값 기준, 전기차 사겠나"…새 먹거리 찾는 K배터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