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김선호, 사활 건 '귀공자'…대중 맘 돌릴까

머니투데이
  • 김나라 기자 ize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8 17:43
  • 글자크기조절
/사진=NEW
/사진=NEW
배우 김선호의 복귀작으로 화제를 모은 영화 '귀공자'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8일 오후 언론시사를 통해 처음으로 공개된 영화 '귀공자'에서 김선호는 광기의 빌런으로 폭발적 열연을 쏟아내며 야심찬 재기의 날갯짓을 시작했다. 영화에 대한 호불호가 나뉘는 가운데 김선호의 연기에 대해선 대체적으로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과연 김선호가 '귀공자'로 대중의 마음을 완벽히 돌릴 수 있을까.


드라마로 스타덤에 오른 김선호에게 '귀공자'는 스크린 데뷔작이다. 특히나 이번 행보에 그 어느 때보다 주목이 쏠린 건 2021년 불미스러운 사생활 논란 이후 첫 매체 복귀작이기 때문. 당시 김선호는 출연 예정이던 작품에서 줄줄이 하차당한 가운데 박훈정 감독만이 그의 손을 놓지 않아 빠른 복귀가 성사됐다. 이 인연으로 김선호는 박훈정 감독의 차기작인 '폭군'까지 함께한다.


이에 김선호는 데뷔 이래 역대급 연기 변신을 감행, '귀공자'에 사활을 건 모양새다. 영화 '신세계' '브이아이피'(V.I.P) '낙원의 밤', '마녀' 시리즈 등 한국 누아르 장르에 한 획을 그은 박훈정 감독의 작품에 출연한 만큼 이전에 볼 수 없던 얼굴을 드러낸 것.


김선호는 '귀공자'에서 타이틀롤을 연기했다. 한국과 필리핀 혼혈인 복싱 선수 마르코(강태주)를 쫓고 광기의 추격을 벌이는 정체불명의 남자 귀공자를 소화했다. 슈트 차림으로 광기 어린 매력에 총기, 카체이싱 등 고난도 액션을 펼쳤다.


김선호, 사활 건 '귀공자'…대중 맘 돌릴까


김선호는 8일 열린 '귀공자' 언론시사회에서 "박훈정 감독님에게 연락이 와서 정말 떨렸고 기분이 정말 좋았다. 물론, '신세계'를 모두가 좋아하겠지만 감독님의 '마녀'라는 작품도 정말 잘 봤다. 한국 영화 중 가장 신선하고 즐겁게 본 기억이 있다. 감독님의 팬이라 처음 만났을 때 신나게 '마녀' 액션에 대해 이야기했다. 엄청 팬이고 같이하고 싶다고 말씀을 드렸다"고 애정을 과시했다.



첫 충무로 진출 심경은 어떨까. 김선호는 "영화가 처음이라서 떨려서 정신없이 봤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스크린에 제 모습이 나온다는 게 영광스럽고 참 행복한 순간이었다"라고 밝혔다.


그는 "정말 열심히 참여했다. '슬픈 열대'에서 '귀공자'로 제목이 바뀌며 타이틀롤이 됐는데, 떨리고 어깨가 무겁다. 하지만 촬영하는 순간엔 한 일원으로서 열심히 최선을 다했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특히 김선호는 박훈정 감독이 복귀의 문을 열어준 만큼 의리로 화답했다. 그는 "감독님과 작품하면서 대화를 많이 나눴고 사람으로서, 배우로서 배우려는 자세로 열심히 경청하고 수행하려 노력했다. 커뮤니케이션이 잘 되다 보니까 저를 또 불러주시고 찾아주시지 않았나 싶다. 저 역시도 감독님을 존경하는 마음이 커서 다음에 또 불러주시면 바로 뛰어가겠다는 마음이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김선호, 사활 건 '귀공자'…대중 맘 돌릴까


이에 박훈정 감독 역시 "논란이 있을 때 '귀공자' 촬영을 앞두고 있었다. 무엇보다 귀공자 캐릭터를 봤을 때 김선호 외에는 대안이 없었다. 영화를 중단하든지, 김선호와 함께 가든지 선택지가 두 가지뿐이었다"라고 깊은 신뢰감을 보였다.


뿐만 아니라 박훈정 감독은 "김선호랑 싸우지 않는 이상, '귀공자' 는 계속 될 수 있지 않을까 싶다"라고 후속작 욕심까지 내비쳐 눈길을 끌었다.


김선호의 복귀작으로 주목받고 있는 '귀공자'는 오는 21일 개봉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로나 이어 암 정복 도전…'mRNA 산업화' 이끈 두 과학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