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미성년자 7명과 성매매하고 착취물 제작…타락한 교회목사 재판행

머니투데이
  • 김미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8 18:10
  • 글자크기조절
/사진=이지혜 디자인기자
/사진=이지혜 디자인기자
모바일 채팅으로 만난 미성년자와 성매매한 50대 교회 목사가 재판에 넘겨졌다.

8일 뉴시스에 따르면 수원지검 평택지청 형사1부(부장검사 김희영)는 미성년자의제강간 및 청소년성보호법상 성매수 등 혐의로 40대 목사 A씨를 구속기소했다.

A씨는 2013년부터 지난 3월까지 약 10년간 랜덤 채팅 애플리케이션(앱)에서 만난 미성년자 7명과 성관계를 한 혐의를 받는다.

일부 피해자는 16세 미만의 어린 피해자인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이들이 미성년자임을 알면서도 범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경찰은 A씨가 미성년자를 상대로 성 착취물도 제작한 것으로 보고 추가로 수사를 진행 중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40년 포기 안했더니…"드디어 석유 캔다" 잭팟 터진 SK어스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