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폭우가 쏟아져도 한다"...9일 새벽 광화문광장서 U-20 거리응원

머니투데이
  • 김민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243
  • 2023.06.08 21:26
  • 글자크기조절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대한민국과 우크라이나 결승전이 열린 16일 새벽 서울 강남역에 거리 응원을 위해 모인 시민들이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대한민국과 우크라이나 결승전이 열린 16일 새벽 서울 강남역에 거리 응원을 위해 모인 시민들이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한국 20세 이하(U-20) 대표팀과 이탈리아의 U-20 월드컵 준결승전 거리응원이 9일 새벽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다.

8일 대한축구협회는 "2023 아르헨티나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결승 이탈리아전 거리응원을 9일 오전 5시부터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진행한다"면서 "이날 서울 종로구청이 심의위원회를 열고 거리응원 개최를 최종 승인했다"고 밝혔다.

한국과 이탈리아의 준결승전은 오전 6시부터 아르헨티나 라플라타의 라플라 스타디움에서 펼쳐진다. 이 경기에서 승리하면 한국은 2019년 폴란드 대회에 이어 2연속 결승 진출이라는 새 이정표를 세울 수 있다.

축구대표팀 서포터즈 '붉은악마'가 진행할 이번 거리응원은 전국경제인연합회, 서울시,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원한다.

이날 밤부터 내일 새벽까지 수도권 지방에 천둥·번개·우박을 동반한 시간당 20~30㎜의 폭우가 예보돼 거리응원 도중에 비가 내릴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서울시는 구청, 경찰, 소방, 서울교통공사 인원 181명과 주최 측 안전인력 114명 등 총 295명을 투입해 안전 관리, 인파 관리, 교통 통제, 응급구조 지원 등 비상 대응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광화문광장에서 거리응원이 열리는 것은 지난해 12월6일 한국-브라질의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이후 약 7개월 만이다. 브라질전 당시에는 한파와 강설 등에도 불구하고 경찰 측 예상 인원인 1만5000명을 훨씬 뛰어넘는 2만여명이 운집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리포트도 안 나오던 와이지, '블핑' 재계약 소식에 '불기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