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송윤아 "일에서 도망쳐 제주 왔다…子 학업은 핑계" 눈물 고백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587
  • 2023.06.08 22:00
  • 글자크기조절
배우 송윤아 /사진=유튜브 채널 'by PDC 피디씨' 캡처
배우 송윤아 /사진=유튜브 채널 'by PDC 피디씨' 캡처
배우 송윤아가 연기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으며 제주도에 온 이유를 밝혔다.

8일 유튜브 채널 'by PDC 피디씨'에는 '연기를 너무 짝사랑해서 병이 생겼었나봐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는 연기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는 송윤아와 배우 김선영의 모습이 담겼다.

/사진=유튜브 채널 'by PDC 피디씨'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by PDC 피디씨' 캡처

김선영은 어느 순간 '아줌마' 역할만 배역이 들어오는 것과 관련해 고민을 토로했다. 그는 "난 연기에 집착하고 사는 것 같다"며 "심하다 싶을 정도로 24시간 내내 연기에 대해서만 생각했다. 연기할 기회가 없어서 (스스로에 대해) '참 안 됐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송윤아는 "나도 그런 지점들이 많았다. 너무 오래 메이킹 된 나의 이미지의 한계로 인해 캐릭터가 제한적으로 주어진다는 걸 느꼈다"고 공감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by PDC 피디씨'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by PDC 피디씨' 캡처

이어 "그거(제한적인 배역)에 대해서 (제주도로) 도망 와 있는 것도 있다"며 "상황적으로 아이가 여기서 학교에 다니게 되면서 왔지만, 내가 너무 일을 하고 싶으면 왜 일을 안 하겠냐. (아이) 핑계 삼아서 일을 계속 멀리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털어놨다.

그는 "누군가가 '너 진짜 일하기 싫어?'라고 질문하면 '난 이제 욕심 없어', '안 해도 돼'라고 한다. 웃으면서 답하지만 내 마음은 그게 아니다"라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사진=유튜브 채널 'by PDC 피디씨'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by PDC 피디씨' 캡처

그러면서 "어쩌면 나도 죽도록 연기를 하고 싶은 것 같다. 그런데 겉으로 (그런 것들이 드러나지 않는다)"라고 토로했다.

한편, 송윤아는 지난해 1월 종영한 드라마 '쇼윈도: 여왕의 집' 이후 작품 활동을 쉬고 있다. 그는 현재 제주도에서 생활 중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일단 뽑아" 경력 없어도 현장서 교육…반도체 인재 확보 총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