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美바이든-英수낵 '대서양 선언' 채택…중-러 공동 배격

머니투데이
  • 뉴욕=박준식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9 04:39
  • 글자크기조절
(샌디에이고 로이터=뉴스1) 박재하 기자 = 리시 수낵 영국 총리가 6월 7~8일 미국을 공식 실무방문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에 나선다. 사진은 2023년 3월13일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포인트 로마 해군기지에서 열린 오커스(AUKUS) 정상회의를 마치고 기자회견하는 바이든 대통령과 수낵 총리의 모습. 2023.03.13/  ⓒ 로이터=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샌디에이고 로이터=뉴스1) 박재하 기자 = 리시 수낵 영국 총리가 6월 7~8일 미국을 공식 실무방문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에 나선다. 사진은 2023년 3월13일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포인트 로마 해군기지에서 열린 오커스(AUKUS) 정상회의를 마치고 기자회견하는 바이든 대통령과 수낵 총리의 모습. 2023.03.13/ ⓒ 로이터=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리시 수낵 영국 총리가 8일(현지시간) 중국과 러시아의 도전을 배격할 '대서양 선언'을 채택했다.

리시 수낵 총리의 미국 방문을 맞아 한 자리에 선 두 정상은 이날 백악관에서 "중국과 러시아 같은 권위주의 국가들과 파괴적 기술, 기후변화에 양국이 공동대응할 것"이라며 "미국과 영국은 항상 함께 이룰 수 있는 경계를 확장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산업혁명 이후 가장 큰 변화가 나타나고 있기에 양국은 서로에게 기댈 것"이라고 선언했다.

대서양 선언에 따라 앞으로 영국은 전기차 배터리에 사용하고 중요 광물을 미국에서 조달하는 협상에 나설 전망이다. 호혜주의 원칙에 따라 미국은 영국을 방위자산 부품의 조달처로 포함시킬 계획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극초음속 미사일 같은 차세대 무기 개발을 영국과 함께 가속화할 것이라고 했다.

미국과 영국은 이번 선언에 따라 경제문제에 있어 공조하게 됐지만 그 수준은 당초 기대했던 자유무역협정(FTA)은 아니었던 것으로 귀결됐다. 영국으로서는 최근 브렉시트에 따라 원활한 무역상대방을 찾는 일이 절실했다는 지적이다. 하지만 영국 측 대변인은 "대서양 선언이 당장의 미영 파트너십에 대한 올바른 접근"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화 살까요, 말까요?…'70억 자산가' 달러 투자 달인의 답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