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카페에 프린터 들고 온 손님들…"테이블 3개 점령, 사무실 차렸다"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9 13:47
  • 글자크기조절
/사진=네이버 카페 '아프니까 사장이다'
/사진=네이버 카페 '아프니까 사장이다'
한 카페 사장이 매장에 프린터를 들고 오는 손님이 나타났다며 황당해했다.

지난 7일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카페에 프린터 기계까지 들고 오는 손님'이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6년 장사하면서 여러 사람을 만났지만, 프린터까지 들고 와서 본인들 사무실 차리고 업무 보는 손님은 처음"이라고 밝혔다.

함께 공개한 사진에는 카페로 보이는 공간이 담겼다. 손님들이 자리를 잡은 테이블에는 음료 2잔과 함께 각종 인쇄물과 노트북이 놓여 있고, 콘센트가 가까운 옆 테이블에는 프린터가 있다.

이를 목격한 A씨는 손님들에게 다가가 "프린터 사용은 안 된다"고 안내했다고 한다.

그는 당시 상황에 대해 "내 눈을 의심했다. 설마 사용할 거라고 생각 못 했는데, 실제 사용하려고 하더라"며 "거절했더니 프린터 사용은 안 하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학생들은 아니고, 아저씨 2명이었다"며 "음료 2잔 주문하고 2시간 동안 테이블 3개 점령했다. 큰 소리로 개인 전화와 업무 전화를 연속으로 하더라"고 토로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휴대전화 충전까진 이해하는데 프린터?", "프린터는 상식 밖이다", "공유 오피스를 가지 왜 카페에서 저러냐", "커피 2잔 값에 많은 걸 바란다" 등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최근 전기료가 인상되면서 장시간 매장 자리를 차지하고 전자 기기를 충전하는 이른바 '카공족'(카페 공부하는 사람) 등은 민폐 취급을 받고 있다. 이에 카페 사장들은 '1인 1 메뉴 의무화', '시간제한', '콘센트 없애기' 등 여러 대안을 마련 중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미국 '가드레일'에 등 터지는 K-반도체…中도 한국 걱정할 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