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대치동 발칵…"여기서 밥먹고 이상해요" 130명 식중독 호소

머니투데이
  • 하수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9 14:33
  • 글자크기조절
**기사와 직접적인 연관 없음. 사진은 서울 강남구 대치동 학원가 모습. /사진=뉴스1
**기사와 직접적인 연관 없음. 사진은 서울 강남구 대치동 학원가 모습. /사진=뉴스1
서울 강남구 대치동의 한 재수학원에서 집단 식중독 의심 신고가 접수돼 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9일 강남구청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 10분쯤 해당 학원 지하 식당에서 식사한 학생들이 복통, 구토, 설사 등 식중독 증상을 보인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현재까지 130여명이 증상을 호소한 것으로 전해진다.

구청은 이날까지 130여 명이 증상을 호소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구청은 급식 조리실 조리도구를 포함해 학생 37명의 검체를 채취했다.

또 5일과 7일 급식한 음식물이 담겨 있는 보존식과 마시는 물을 수거하는 등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강남구 관계자는 "해당 학원에 급식실 운영 중단을 권고했고 아마 오늘부터 급식실을 운영하지 않을 것"이라며 "검체를 채취해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 의뢰를 했고 4~5일 내로 결과가 나올 걸로 보이는데, 검사 결과에 따라 매뉴얼대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3기 신도시 공급 빨리"…부동산 대책에 대출·세제 지원 없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