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우려가 현실로" 지구촌 폭염·산불·엘니뇨에...50% 급등한 ETF

머니투데이
  • 오정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9 16:48
  • 글자크기조절
"우려가 현실로" 지구촌 폭염·산불·엘니뇨에...50% 급등한 ETF
기록적인 폭염, 이상 고온에 산불·폭우, 엘니뇨까지...2023년 세계 각국에서 '이상기후'가 현실화됐다. 동남아, 유럽, 북미 등 세계 각지에서 올 봄 이상 고온 현상이 발생하며 주식시장에서는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ETF(상장지수펀드) 수익률이 급등했다.

9일 증권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기후위기에 대응할 기업에 투자하는 미래에셋 TIGER KRX기후변화솔루션 (12,045원 ▲50 +0.42%) ETF는 연초대비 48.37%를 기록하며 50% 수익률에 육박했다. 그밖에 삼성 KODEX KRX기후변화솔루션 (11,905원 ▲20 +0.17%) 47.93%, 신한 SOL KRX기후변화솔루션 47.68%, KB KBSTAR KRX기후변화솔루션 (11,885원 ▲80 +0.68%) 47.79%, NH-Amundi HANARO KRX기후변화솔루션 47.57% 등 기후변화 ETF 수익률이 줄줄이 고공행진했다.

2023년 6월 현재 동남아·유럽·북미는 물론 한국, 일본 등 전세계 각국에 이상고온 현상이 이어지고 있다. CNN에 따르면 동남아 지역은 올 봄 200년만의 폭염을 겪는 중이다. 베트남은 지난달 5일 낮 기온 섭씨 44.1도를 기록하며 사상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스페인 등 유럽에도 최악의 무더위가 나타나고 있으며 북미 지역의 캐나다에서는 고온 건조한 기온으로 산불이 하루에도 40여건씩 발생 중이다. 통제 불능의 산불 발생으로 뉴욕을 비롯한 미 동부 일대 하늘은 오렌지색 연기로 뒤덮였다.

유희동 기상청장은 "올 봄 우리나라뿐 아니라 동남아시아, 서유럽, 남미 등 전 세계적으로 고온 현상이 나타났고 특히 5월엔 이례적으로 많은 비가 내렸다"고 밝혔다.

미국 기상당국은 올 여름에는 엘니뇨로 인한 이상 기후를 경고하고 나섰다. 미국 해양대기청(NOAA)은 엘니뇨가 공식으로 돌아왔다면서 이로 인해 올 하반기 사이클론, 폭우, 가뭄 등의 극단적인 날씨가 나타날 수 있다고 지난 8일(현지시간) 밝혔다. 엘니뇨는 태평양 열대지역의 해수면 온도가 평상시보다 높은 상태로 6개월 이상 지속되는 현상으로 이로 인해 폭우·가뭄 등이 초래될 수 있다.
[뉴욕=AP/뉴시스] 7일(현지시각) 캐나다 산불로 연기가 자욱한 미국 뉴욕에서 자동차들이 월드트레이드 센터를 지나 웨스트 스트리트로 이동하고 있다. 캐나다 산불로 미국 북동부 지역에 대기질 경보가 발령됐으며 관계 당국은 취약계층에 외출 자제를 권고하고 있다. 2023.06.08.
[뉴욕=AP/뉴시스] 7일(현지시각) 캐나다 산불로 연기가 자욱한 미국 뉴욕에서 자동차들이 월드트레이드 센터를 지나 웨스트 스트리트로 이동하고 있다. 캐나다 산불로 미국 북동부 지역에 대기질 경보가 발령됐으며 관계 당국은 취약계층에 외출 자제를 권고하고 있다. 2023.06.08.
김종민 삼성증권 연구원은 "올 여름 슈퍼 엘니뇨가 발생할 전망으로, 과거 기후 이상 발생시 글로벌 전력난이 나타났다"며 "노후된 전력 인프라 개선과 관련된 기계, 전기, 철강, 전선 업종의 수혜가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국내 증시에 상장된 5종의 기후변화 ETF는 모두 한국거래소의 'KRX기후변화솔루션지수'를 추종한다. 이 지수는 2차전지, 신재생에니저, 전력기술 등 기후변화 방지를 위한 탄소절감에 기여하는 친환경 업종을 편입한다. 특히 2차전지업체 에코프로비엠 (253,000원 ▼1,500 -0.59%) 비중이 높은데 올 들어 에코프로비엠 주가가 연초대비 189.9% 급등하면서 지수 상승을 견인했다. 그밖에 삼성SDI (512,000원 ▼10,000 -1.92%), LG화학 (496,500원 ▼8,500 -1.68%), 삼성전자 (68,400원 ▼200 -0.29%), SK하이닉스 (114,700원 ▼300 -0.26%) 등 저탄소 특허점수면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종목을 편입해 연초대비 50%에 육박하는 수익률을 거두고 있다.

오광영 신영증권 연구원은 "올해 고온 건조한 기후에 국내 및 미국에서 산불 발생 빈도가 증가하고 있다"며 "산불 증가의 원인인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솔루션(해결책)을 제공하는 녹색기업이 투자업계의 핵심 주제로 부상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저탄소 녹색기술은 우리나라를 비롯해 미국, 유럽연합 등 글로벌 주요국이 확보하고자 하는 가장 핵심적인 기술"이라며 "녹색기술 시장에는 향후 천문학적인 자금 유입이 확실시되므로, 기후변화와 관련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투자를 고려한다면 본인의 투자 아이디어에 맞는 녹색기술 관련 펀드에 중장기적으로 투자하길 추천한다"고 밝혔다.

한편 국내 기후변화 ETF 5종은 2021년 10월 28일 동시에 상장됐다. 현재까지 유입된 자금(설정액)은 총 690억원에 그치고 있다. 주가 상승으로 ETF 5종의 순자산 합계는 856억원을 나타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포스코 산 조카 vs 에코프로 산 삼촌…추석 재테크 승자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