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SH공사-한국공인중개사협회, 서울 '상생주택' 사업지 발굴 협력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9 17:03
  • 글자크기조절
김헌동 SH공사 사장(오른쪽)과 이종혁 한국공인중개사협회장이 협약 체결 후 협약서를 들고 있다.
김헌동 SH공사 사장(오른쪽)과 이종혁 한국공인중개사협회장이 협약 체결 후 협약서를 들고 있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와 한국공인중개사협회가 협력해 '상생주택' 사업부지를 발굴키로 했다.

SH공사와 공인중개사협회는 9일 '상생주택사업 대상지 발굴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상생주택으로 활용하기 위한 사업지 발굴과 중개 등 분야에서 협력체계를 구축한다고 밝혔다.

'상생주택'은 서울시내 유휴토지 및 저이용중인 토지를 SH공사가 빌려 공공주택을 짓고 '장기전세주택'으로 공급하는 사업이다. 오세훈 서울시장의 주택공급 공약사업이기도 하다.

'장기전세주택'은 주변 전세 시세의 80% 이하로 공급되는 전세형 공공임대주택 유형이다. 오 시장이 2007년 최초로 도입한 공공주택으로 최장 20년 거주할 수 있다. 시프트(SHift)라는 브랜드로 알려져 있다.

서울시와 SH공사는 지난해부터 '상생주택' 사업을 추진해 왔다. 지난 2월부터 사업지 모집 방식을 한시공모에서 수시모집으로 전환하는 등 관련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서울시와 SH공사는 서울시내 2만4000여 부동산중개사무소를 회원사로 보유하고 있는 공인중개사협회로부터 토지정보 등을 전달받아 새로운 사업지 발굴 등 '상생주택'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공인중개사협회는 '상생주택' 대상지 현황조사 및 정보지원 등을 주기적으로 진행하는 한편, 상생주택 토지사용계약을 중개해 회원사 중개보수 수입을 확보할 것으로 보인다.

김헌동 SH공사 사장은 "이번 협약으로 '서울시 주택정책 적극 참여를 통한 천만 서울시민의 주거복지 실현'이라는 공익 추구를 위해 민·관 공동협력 체계를 구축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포스코 산 조카 vs 에코프로 산 삼촌…추석 재테크 승자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