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10살 제자들 주먹으로 '퍽'…"선생님 무서워요" 악몽 시달린다

머니투데이
  • 구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9 17:37
  • 글자크기조절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경북 영천의 한 초등학교에서 교사가 학생 2명을 때리고 정서적으로 학대한 의혹을 받고 있다.

9일 뉴스1에 따르면 A초등학교 3학년 담임교사 B씨(여) 지난달 19일 3교시 수업 중 C군(10) 등 2명이 '웃었다'는 이유로 수업이 끝날 때까지 교실 뒤에서 손을 들게 하는 벌을 세웠다.

또 수업이 끝난 뒤 교단 앞으로 불러 '내가 만만하냐'며 다리를 걸어 넘어뜨렸고, 넘어진 학생들이 일어나자 주먹으로 복부를 때린 것으로 확인됐다.

C군은 당시 상황에 대해 "수업 중 친구와 내가 웃으니까 선생님이 그만하라 했는데 웃음이 멈추지 않아 한번 더 웃었더니 선생님이 친구와 나를 교단 앞으로 불러내 발을 걸어 넘어뜨렸고, 일어나자 주먹으로 복부를 때렸다. 너무 무서워서 바로 일어났다"는 내용의 메모를 남겼다.

이어 "너무 아파서 숨이 잘 쉬어지지 않아 우니까 '네 아빠가 너를 때려도 된다'고 했다"며 "지금도 심장이 콩닥콩닥거리고 선생님이 너무 무섭다"고 했다.

또 "맞은 배가 아파서 밥도 못먹고 넘어질 때 손목이 아팠는데 지금도 아프다"며 "선생님이 평소에 영어 시험을 못 치면 운동장에 나가지 못하게 했는데, 내가 영어를 못해 친구들에게 너무 미안했다"고 적었다.

B군의 부모는 휴일이 지난 후 22일, 교사를 경찰에 고소하고 학교 측에 담임 교체를 강하게 요구했다.

학교 측은 관련 사실을 경찰에 신고했으며 A교사를 주의 처분하고 이틀 뒤인 24일에 담임을 즉각 교체했다.

C군은 이후 악몽, 불면 등 후유증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2시간에 빼앗긴 일, 근로자가 더 달라고 아우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